삼성전자 브랜드 가치 90조 육박

입력 : ㅣ 수정 : 2018-09-11 01: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2~10위 업체 모두 합친 것보다 커
英 전문업체 평가… 작년보다 57% 증가

영국 브랜드 평가 전문업체가 평가한 삼성전자의 브랜드 가치가 90조원에 육박하며 국내 기업 중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는 국내 2~10위 업체를 모두 합친 것보다 큰 것으로 조사됐다.

영국의 브랜드 평가 전문 유력 컨설팅 업체인 ‘브랜드파이낸스’는 최근 ‘2018년 한국 브랜드 가치 50대 기업’ 명단을 발표했다. 1위를 차지한 삼성전자의 올해 브랜드 가치는 88조 8000억원으로, 지난해(56조 5000억원)보다 57% 증가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브랜드 등급도 지난해 ‘AAA’에서 ‘AAA+’로, 상위 10개 기업 중 유일하게 최고 등급을 받았다.

2위 현대차는 브랜드 가치 11조 3000억원, 3위 LG전자는 8조원으로 평가됐다. 2∼10위 업체의 브랜드 가치를 모두 합치면 59조 8000억원이다.

이 밖에 ‘톱10’에는 SK텔레콤(7조 7000억원), KT(6조원), SK하이닉스(5조 9000억원), 한국전력(5조 8000억원), 기아차(5조 3000억원), KB금융그룹(5조 3000억원), 삼성물산(4조 5000억원) 등이 이름을 올렸다. SK하이닉스는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슈퍼호황’에 힘입어 1년 만에 84%나 증가한 브랜드 가치로 지난해 16위에서 올해 6위까지 점프했다. LG전자는 지난해 5위에서 SK텔레콤과 KT를 제치고 3위로 올라섰다. 브랜드파이낸스는 “삼성그룹 전체 브랜드 가치를 포함하면 105조원에 달한다”면서 “전 세계에서 아마존, 애플, 구글에 이어 4위에 해당하는 것으로, 페이스북도 제쳤다”고 설명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9-11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