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평균 116명·10억… ‘그놈 목소리’에 당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11 01: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상반기 피해 1802억… 74% 늘어 눈덩이
피해자 수도 2만 1006명… 56% 증가
금감원 ‘통화 차단’ AI 앱 시스템 개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난 5월 한 보이스피싱 조직원은 은행 직원을 사칭해 50대 남성 김모씨에게 접근했다. 저금리 대출을 해주겠다는 말에 김씨가 관심을 보이자 사기범은 기존 대출금 상환을 통해 신용도를 올려야 3%대 대출이 가능하다며 자신의 계좌로 대출금을 넣으라고 요구했다. 목돈이 급했던 김씨는 대출금 2400만원을 입금한 뒤 연락을 기다렸지만 사기범은 돈을 가로챈 뒤 사라졌다.

이렇듯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수법이 진화하면서 피해 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이에 금융 당국도 핀테크(금융+기술)를 활용해 보이스피싱 전화를 실시간 차단하는 애플리케이션(앱)을 개발하는 등 사전 예방 시스템 구축에 나섰다.

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180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73.7%(764억원) 폭증했다. 피해자 수도 2만 1006명으로 1년 전보다 56.4%(7573명) 늘었다. 보이스피싱으로 하루 평균 116명이 10억원의 돈을 갈취당하고 있는 셈이다.

보이스피싱은 크게 대출 빙자형과 정부기관 사칭형으로 구분된다. 이 중 대출 빙자형은 고금리 대출자에게 연락해 저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다고 관심을 끈 뒤 수수료 또는 대출금을 입금하도록 유도하는 방식이다. 이미 대출을 경험한 사람들이 주요 타깃이 되는 탓에 40~50대의 피해액이 845억원으로 전체 1258억원의 67.2%에 달한다. 또 검찰·경찰 등을 사칭해 돈을 뜯어내는 정부기관 사칭형은 20~30대 여성들에게 집중되고 있다. 전체 피해액 514억원 중 20~30대 여성이 입은 피해가 175억원(34.0%)으로 40~50대 여성(126억원·24.5%), 60대 이상 남성(101억원·19.7%)보다 많았다.

금감원은 보이스피싱을 원천 봉쇄하기 위해 인공지능(AI) 앱을 통해 보이스피싱 일당의 음성을 탐지한 뒤 통화를 차단하는 시스템을 올해 안에 도입할 계획이다. 목소리가 일치하지 않더라도 범죄에 쓰이는 단어 패턴이 반복되면 소비자에게 알림을 주는 기능도 담을 예정이다.

한편 이날 금감원이 내놓은 섭테크(Sup Tech) 활성화 방안 중에서도 금융사기 방지를 위한 알고리즘 개발이 주요 안건으로 제시됐다. 섭테크란 감독(Supervision)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핀테크 기술을 통해 금융감독 업무를 수행하는 기법을 뜻한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8-09-11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