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 목표가격 19만 4000원”

입력 : ㅣ 수정 : 2018-09-11 01: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개호 장관, 국회 제출 인상안 제시
“추석 생필품 수급에 큰 어려움 없어”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연합뉴스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2022년까지 기준으로 활용할 ‘쌀 목표가격’을 19만 4000원(80㎏ 기준) 이상으로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10일 세종시 인근에서 열린 기자단 오찬 간담회에서 “물가 상승률을 반영한 (쌀 목표) 가격이 19만 4000원 이상은 돼야 한다는 게 저의 입장”이라면서 “도시 근로자 쌀 수급 상황도 고려해 쌀 목표가격을 정해야 한다는 부처 의견도 있지만 농식품부는 농민 편에서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현행 쌀 목표가격은 18만 8000원이다. 정부는 올해 안에 쌀 목표가격(2018~2022년)을 시중가격과 물가 상승분 등을 반영해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이 장관은 “국회에서는 여야 간에 통합된 의견이 없고 관련법 개정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면서도 “여당 의원들을 접촉해 보면 물가 상승률 이상 수준은 돼야 한다는 의견”이라고 설명했다. 또 “올해 쌀 작황은 평년 수준이지만 재배면적이 줄어 생산량은 7만~8만t가량 줄어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난해 전국 쌀 생산량은 397만t이다.

이 장관은 치사율이 100%에 이르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방역 대책에 대해 “중국에서 13차례 발생해 만연했다고 평가해야 할 것”이라며 “차단 방역을 잘해서 돼지를 지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추석을 앞두고 물가안정 대책에 대해 “무와 배추 등 생활 필수품목을 큰 어려움 없이 수급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8-09-11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