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메르코수르 무역협정 협상 본궤도

입력 : ㅣ 수정 : 2018-09-10 18: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부터 남미 4개국과 1차 협상 진행
2.8조弗 거대시장… 중남미 진출 교두보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등으로 구성된 남미의 최대 신흥경제권인 메르코수르와의 무역협정(TA) 협상이 본궤도에 오른다. 우리나라와 메르코수르의 TA가 체결되면 중남미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15일 우루과이 수도 몬테비데오에서 메르코수르 4개국과 TA 1차 협상을 갖는다고 10일 밝혔다. 메르코수르는 브라질,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우루과이, 베네수엘라 5개국으로 구성돼 있다. TA 협상은 회원국 의무 불이행으로 자격이 정지된 베네수엘라를 제외한 4개국과 진행한다. TA는 자유무역협정(FTA)과 동일한 효력을 갖는다.

이번 협상은 지난 5월 25일 서울에서 양측 통상장관이 TA 협상 개시를 선언한 이후 처음 열리는 공식 협상이다. 양측은 상품, 서비스, 투자, 전자상거래, 위생검역(SPS), 무역기술장벽(TBT), 정부조달, 지속가능발전, 분쟁해결 등 모든 분야에서 협상을 벌일 예정이다.

메르코수르는 남미 인구의 70%(2억 9000만명), 국내총생산(GDP)의 76%(2조 8000억 달러)를 차지하는 거대 신흥시장이다. 주요국과 무역협정을 체결한 사례가 없는 데다 높은 관세와 비관세 장벽을 유지하고 있다. TA에 따른 경제적 효과는 올해 발효를 가정할 때 2035년 기준 실질 GDP가 0.36~0.43%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메르코수르 수출은 24억 달러, 수입은 12억 6000만 달러가 각각 늘어날 것으로 분석됐다. 자동차, 전자, 철강 등 우리의 주력 제조업이 수혜 대상으로 꼽힌다.

산업부 관계자는 “기존에 북미와 일부 중남미 국가와 체결한 FTA를 남미까지 확대해 미주 지역 대부분을 연결하는 FTA 네트워크를 구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8-09-11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