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 긴급 대출 급증

입력 : ㅣ 수정 : 2018-09-10 18: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금 압박에 운영비·‘돌려막기’ 증가
상반기 ‘대출119’ 4801억… 43% 늘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올해 상반기 은행에 긴급 대출을 신청한 개인사업자(자영업자)들이 큰 폭으로 늘어났다. 자금 압박이 가중돼 대출을 받아 운영비를 마련하거나 다른 대출을 갚는 이른바 ‘돌려막기’가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은행들이 운용하는 개인사업자대출119의 건수는 5789건, 금액은 480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보다 건수는 40.0%, 금액은 43.6% 증가한 것이다. 개인사업자대출119는 기존 대출에 대한 상환이 어려운 개인사업자에게 대출 만기를 연장해 주거나 추가 대출을 내줘 빚이 연체되지 않도록 돕는 제도로 2013년 2월부터 15개 국내 은행에서 시행 중이다.

특히 대출 금액으로는 5000만원 이하 소규모 대출이 4202건으로 전체의 72.5%를 차지했다. 지난해 상반기 1306건보다는 45.1% 늘었다. 지원 방식으로는 만기 연장이 65.9%(3365억원)로 가장 많았고, 이자 감면 30.6%(1566억원), 대환 대출 2.1%(109억원), 이자 유예 1.4%(70억원) 등이었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개인사업자들의 운영 비용에 대한 부담이 커졌지만 내수가 부진해 매출이 늘지 않으면서 추가 대출을 받는 이들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은행별 평가에서는 대형 은행 가운데 농협은행과 KEB하나은행이, 중소형 은행 중에서는 부산은행과 SC은행이 각각 우수 은행으로 선정됐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8-09-11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