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기고자 끝까지 보호”… 트럼프 측근들은 “쿠데타” 정면돌파

입력 : ㅣ 수정 : 2018-09-11 00: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잠룡’ 케리 “대통령직 성공 못할 것” 견제
배넌 “정부에 대한 공격” 지지층 결집
의심받는 펜스 “거짓말탐지기 검사 용의”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도덕성’에 직격탄을 날린 익명 기고로 논란의 중심에 선 뉴욕타임스(NYT)가 “익명 기고자를 끝까지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과 측근들은 익명 기고의 부당성을 주장하고 ‘쿠데타’ 등 과격한 표현으로 지지층 결집을 통한 정면 돌파에 나섰다.

NYT의 오피니언 담당 에디터인 짐 다오는 8일(현지시간) 트위터 등에 “기고자의 신원을 공개해야 하는 상황은 상상하기 어렵다”면서 “우리의 수정헌법 1조는 대통령을 비판하는 기고를 출판할 수 있는 기고자의 권리를 분명히 보호하고 있다”며 익명 기고 게재의 경위 등을 밝혔다. 다오 에디터는 이어 “우리는 기고자의 신원을 지키기 위한 모든 우리의 권한을 행사할 것이며 (트럼프) 정부가 그걸 공개하도록 강요할 수 없다는 사실을 확신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기고자 신원 공개 요구를 거부했다.

다오 에디터는 또 “(트럼프) 대통령의 기질과 난맥상을 비판한 것을 국민이 스스로 평가할 기회를 가져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기고자가 우리의 취재원을 통해 연락했다. NYT는 기고자의 증언과 팩트, 배경을 체크한 후 기고를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존 케리 전 미 국무장관은 9일 CNN에서 “(트럼프는) 대통령으로서 직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없다”고 비판한 뒤 백악관 혼란상을 폭로한 책을 쓴 밥 우드워드에 대해 “팩트를 모으는 방법을 아는 훌륭한 기자”라면서 “그의 신뢰성은 매우 매우 높다”고 말했다.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 연합뉴스

▲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
연합뉴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들은 익명의 기고를 ‘쿠데타’라고 표현하면서 기고자 색출과 처벌을 강조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폭스뉴스에 “기고자와 NYT는 부끄러워해야 한다”면서 “익명 기고자의 신원을 조사할 법적 근거가 있다. 범죄적 활동이 관련돼 있는지 알아볼 것”이라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기고자가 자신이 아님을 확인하기 위해 거짓말 탐지기 테스트도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도 로이터통신에 NYT의 익명 기고는 “아주 심각했다. 이것은 정부 기관에 대한 직접적인 공격”이라며 “이것은 쿠데타”라고 비판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층 결집을 호소했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NYT의 익명 기고와 우드워드의 책 등으로 도덕성에 심각한 타격을 받은 트럼프 대통령과 측근들은 지지자 집회와 인터뷰 등을 통해 스스로 탄핵, 쿠데타 등의 과격한 표현을 쓰면서 자신들의 보수 지지층을 결집해 혼란스러운 정국을 돌파하려는 전략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9-11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