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제·예방 백신 개발 아직도 임상 시험 단계

입력 : ㅣ 수정 : 2018-09-11 00: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년 만에 국내에서 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하면서 치료제 개발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국내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도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 메르스가 국내를 강타한 이후 일부 국내 제약·바이오업체들이 연구개발(R&D)에 뛰어들었지만 신약 개발이 워낙 장기간에 걸친 투자를 요하는 만큼 가까운 시일 안에 치료제 개발을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10일 제약·바이오업계에 따르면 국내에서는 일양약품, 진원생명과학 등이 메르스 치료제와 예방 백신을 각각 개발하고 있다. 일양약품은 2016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당시 미래창조과학부)가 주관한 ‘신·변종 바이러스 원천 기술개발’ 연구과제 선정 공모에서 메르스 치료제 개발 업체로 최종 선정됐다. 이후에도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지만, 아직 연구개발 초기 단계 수준이라는 것이 일양약품 측의 설명이다.

진원생명과학은 메르스 DNA 백신 ‘GLS5300’을 개발하고 있다. 지난해 9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을 승인받고 현재 후보물질의 예방효과와 안전성 등을 확인하기 위한 임상 1·2a상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 첫 번째 임상시험 대상자 접종이 이뤄졌다.

업계에서는 메르스가 2012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처음 발견된 생소한 질병인 만큼 개발을 위한 충분한 데이터 확보조차 어려워 더욱 지체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012년부터 지난 6월 말까지 전 세계 메르스 환자는 모두 2229명으로 집계됐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9-11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