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글로벌 주택값 역대 최고 수준”

입력 : ㅣ 수정 : 2018-09-11 00: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년 새 12%↑… 금융위기 전 정점 넘어
63개국 중 홍콩 상승률 1위·한국 45위

전 세계 실질 주택가격이 금융위기 직전 정점을 찍었던 2008년보다 높아져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10일 국제통화기금(IMF)이 발표한 ‘세계 주택시장 동향’에 따르면 올 1분기 또는 지난해 4분기 기준 ‘글로벌 실질 주택가격 지수’는 160.1로 집계됐다. 2008년 1분기 159.0을 넘어선 것은 물론, IMF가 자료를 확보하고 있는 2000년 이후 최고점을 찍은 것이다.

IMF는 2000년 1분기를 기준(100)으로 분기마다 주택가격 지수를 발표한다. 물가 상승을 반영한 세계 63개국의 실질 주택가격을 평균해 구한 값이다. 주택가격 지수는 금융위기가 터지면서 2012년 1분기 143.1까지 곤두박질쳤다. 6년 전 저점과 비교할 때 주택가격 지수는 약 12% 올랐다. 각국 중앙은행의 양적완화 정책으로 장기간 초저금리가 계속되면서 주택시장이 과열됐다는 경고음이 나온다. 최근 1년간 63개국 가운데 48개국의 주택가격이 상승했는데, 홍콩이 11.8%나 올라 상승률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유럽에서 경제성장률이 가장 높은 아일랜드로 11.1%를 기록했다. 미국은 3.9% 올랐으며 아시아에서는 태국 6.4%, 중국 3.2%, 일본이 1.5% 각각 올랐다. 한국은 0.3%로 45위에 머물렀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8-09-11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