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빙빙은 어디에…남동생 판청청 오열에 의문 증폭

입력 : ㅣ 수정 : 2018-09-10 21: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판빙빙 판빙빙 웨이보

▲ 판빙빙
판빙빙 웨이보

중국 톱배우 판빙빙의 행방이 수개월째 묘연한 가운데 그의 남동생 판청청이 팬미팅에서 오열하면서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판빙빙은 지난 5월 말 이중 계약서 파동과 탈세 스캔들이 터진 이후 웨이보 등 소셜미디어(SNS) 활동도 끊은 채 종적을 감췄다.

지난 7월 1일 중국의 한 네티즌이 그녀가 상하이의 한 병원에서 어린이 환자를 방문한 영상을 올리며 그녀를 봤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초에는 판빙빙이 3년 연예활동 금지를 받았고 연금됐다는 소식이 나돌았다.

판빙빙이 오랫동안 모습을 드러내지 않자, 감금설과 호텔 연금설, 미국 망명설 등 온갖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판빙빙의 남동생 판청청  판청청 웨이보

▲ 판빙빙의 남동생 판청청
판청청 웨이보

이달 초 중국 관영기관지 ‘증권일보’는 판빙빙이 구속됐다고 보도했다.

더욱이 판빙빙의 동생인 판청청은 지난 8일 난징에서 열린 팬 미팅에서 “최근에 많은 일이 일어났다. 그래서 제가 더 민감해진 것 같다”며 두차례 눈물을 보여 그녀의 근황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대만언론은 판빙빙이 탈세와 은행 불법대출, 부패 사건 등 3대 혐의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감옥에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대만 빈과일보는 그녀가 부동산 개발회사 헝다(恒大)그룹의 대출 사기에 연루되어 있으며, 자신의 몸을 이용해 영화촬영 자금을 마련했다는 보도까지 나왔다고 전했다.

중국 연예계에서는 중국 관영매체인 CCTV의 광고부가 “앞으로 판빙빙이 모델인 광고를 모두 방송 금지한다”는 통지를 받았다는 말이 있다고 빈과일보가 전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