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 단체장 신공항 자체 검증단 구성, 총리실에 판정기구 구성도 요청

입력 : ㅣ 수정 : 2018-09-10 18: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남권 신공항 건설과 관련해 부산·울산·경남 광역단체가 자체적으로 실무검증단을 구성해 국토교통부 중간보고에서 제기된 문제점을 검증한다. 또 국토교통부와 부·울·경이 합의한 공동검증을 통해서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에 대비해 국무총리실 산하에 최종 판단기구 역할을 할 ‘동남권 신공항 검증위원회’ 구성을 요청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김해시을)은 10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 열고 부·울·경 단체장들이 동남권 신공항 문제와 관련해 지난 9일 만나 신공항 현안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부울경 공동대응기구를 확대·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김해신공항의 소음, 안정성, 확장성 등의 문제점에 대해 국토부와 부·울·경이 공동검증단을 구성해 운영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부·울·경이 별도의 실무검증단을 구성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해공항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해공항

‘동남권 신공항 부울경 실무검증단’은 공항시설분야, 비행절차 수립 분야, 수요예측 분야, 소음 등 환경 분야, 공항 관련 법률 분야 등 5개 분야별로 전문가 2~3명을 선정해 구성한 뒤 제기된 쟁점들을 실무적으로 국토부와 면밀하게 검증하게 된다.

김 의원은 “국토부와 부·울·경이 공동검증에서 각자 입장을 고수해 평행선을 유지할 경우에 대비해 객관적이고 공정한 검증과정 관리 및 결과에 대한 상위 판정기구가 필요하다고 판단돼 총리실 산하에 동남권 신공항 검증위 구성을 요청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종 판단기구 역할을 할 총리실 산하 검증위는 국무총리실과 국토부, 부·울·경 광역단체가 동수로 추천하는 공항 관련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부·울·경은 총리실 산하 검증위가 부·울·경 광역단체에서 제기한 문제점을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검증하고 국토부와 부·울·경 광역단체는 검증위 최종결론에 조건 없이 승복할 것을 제안할 방침이다.

부·울·경은 이달중에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면담을 요청해 총리실 산하에 검증위 구성 및 중재를 요청할 계획이다.

부·울·경은 또 감사원에 특별감사를 청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부·울·경 실무검증단은 추석 전에 구성을 완료하고 쟁점 내용에 대해 재조사 차원의 검증을 한 뒤 결과가 나오는 대로 부·울·경 단체장들에게 보고하고 총리실 산하 검증위에도 해당 내용을 제출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9일 부·울·경 단체장 등은 경남 김해 한 식당에서 만나 이같은 공동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하고 공동 합의문을 작성했다.

부·울·경 단체장들은 공동 합의문에서 정부의 합리적이고 공정한 결정, 정부의 신공항 검증기구 조속한 구성, 검증기구 결정에 대한 존중과 수용, 신공항 논의와 별도로 이미 포화상태인 김해공항 문제해결을 위한 공동 노력 등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김해공항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해공항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