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의심’ 영국인, 2차 검사서도 음성 판정받아 퇴원

입력 : ㅣ 수정 : 2018-09-10 18: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한 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격리병실이 통제되고 있다. 2018.9.8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한 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격리병실이 통제되고 있다. 2018.9.8 뉴스1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됐던 영국인 여성(24)이 2차 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메르스 확진 환자와 같은 비행기에 탑승했다가 발열과 기침 등의 증상을 보여 격리 조처됐으나 음성 결과를 받아 10일 퇴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7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경유해 한국에 입국한 이 여성은 당시엔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지 않았다. 밀접 접촉자는 환자의 2m 이내에 머무르거나 호흡기 분비물 등에 접촉한 사람을 말한다. 항공기 안에서는 환자 좌석을 기준으로 앞뒤 3개 열에 해당한다.

그러나 이후 발열과 기침 등의 증상을 보여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치료 및 검사를 받아왔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해당 여성이 메르스 1차 검사에 이어 2차 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아 메르스 환자가 아닌 것으로 최종 확진됐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의심 증상을 보인 밀접 접촉자 1명(승무원), 일상 접촉자 5명(승객) 등 총 6명의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음성 판정을 받은 해당 여성 외 나머지 밀접접촉자 1명과 일상접촉자 4명은 1차에서 음성 결과를 받고 2차 검사를 대기 중이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