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역비 40억 든 한전공대 청사진에 전남도 “실망”

입력 : ㅣ 수정 : 2018-09-10 17: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사말 하는 한전 사장 김종갑 한전 사장이 10일 오후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한국전력 본사에서 열린 한전공대 설립 용역 중간보고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2018.9.1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사말 하는 한전 사장
김종갑 한전 사장이 10일 오후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한국전력 본사에서 열린 한전공대 설립 용역 중간보고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2018.9.10 연합뉴스

대학 규모, 설립 시기, 입지선정 방식을 두고 그동안 논란을 빚어온 한전공대 설립의 밑그림이 나왔다. ‘학생 1000명, 교수 100명, 부지 120만㎡ 규모로 오는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한다’는 내용의 한전공대(가칭) 설립 중간용역 결과가 10일 공개됐다.

컨설팅사 ‘A.T.Kearney’는 이날 한전 본사에 열린 한전공대 설립 용역 중간 보고회에서 이같은 청사진을 제시했다. ‘설립 타당성이 매우 크나, 성공적 설립을 위한 방향 설정과 지원이 중요하다’고 결론을 냈다.

세계적 수준 에너지 특화대학 설립으로 국고와 한전의 미래 에너지 주도권 기틀을 마련한다는 측면에서 설립 타당성은 큰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학령인구 감소와 타 대학 및 한전 재정 악화 등의 상황에 안정적 운영을 위해서는 최적화된 설립 구상과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는 조건이 붙었다. 한전 재무 악영향과 국민 세금 과잉투입 최소화를 위해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고 설립 방향으로 ‘작지만 강한 대학’을 지향하도록 했다.
‘한전공대 밑그림은?’ 10일 오후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한국전력 본사에서 열린 한전공대 설립 용역 중간보고회에서 패널들이 용역사의 중간용역결과를 청취하고 토론하고 있다. 2018.9.1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전공대 밑그림은?’
10일 오후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한국전력 본사에서 열린 한전공대 설립 용역 중간보고회에서 패널들이 용역사의 중간용역결과를 청취하고 토론하고 있다. 2018.9.10 연합뉴스

총장은 노벨상급 국제상 수상 경력자를 초청해 미국 최고 수준(100만 달러+α)연봉을 줘 학교운영의 전권을 부여하기로 했다. 교수들에게도 과기대 3배 이상의 연봉(4억원+α)를 주고, 국내 대학 2배 수준의 연구 시드머니(10억+α)를 제시했다.

컨설팅사는 한전공대의 발전 단계를 3단계로 나눠 “에너지 분야에서는 20년 내 국내 최고, 30년 내 5000명 대학 클러스터 규모의 세계 최고 공대를 실현한다”는 로드맵을 제시했다.

이 자리에서 한전공대 규모에 대한 불만이 먼저 쏟아져 나왔다. 패널로 나선 김병주 전남도 일자리정책본부장은 “포스코 보다 한전의 규모가 훨씬 큼에도 포항공대보다 한전공대의 규모가 작다”며 “40억원이 든 용역 결과로는 실망스러운 결과다”고 불만을 쏟아냈다. 이에 대해 이현빈 한전공대 설립단장은 “학력인구가 대폭 줄고 대학 구조조정이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대학 신설이 적절한지 고민이 컸다”며 “결국 작지만 강하게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 규모를 키우는 것은 나중의 문제다”고 반박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