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국회의장·외통위원장·5당 대표 등에 동행 요청

입력 : ㅣ 수정 : 2018-09-10 15: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종석비서실장이 10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정치분야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2018. 9. 10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임종석비서실장이 10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정치분야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2018. 9. 10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남북정상회담에 국회의장단과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여야 5당 대표 등 9명을 초청한다고 10일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 이주영·주승용 국회부의장, 강석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9명이 초청됐다.

임 비서실장은 “문희상 국회의장께서는 남북국회회담을 이미 제안한 것으로 안다”며 “국회가 함께해야 제대로 남북 간에 교류협력이 안정적으로 열릴 것이라는 얘기가 많았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저희가 초청하는 분들이 일정의 어려움이 있을 수 있고, 정치적 부담도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면서도 “그러나 남북 간 새 장이 열리는 순간이며, 특히 비핵화 문제도 매우 중대한 시점인 이 순간에 대승적으로 동행해 주길 다시 한번 정중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평양 남북정상회담은 18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열릴 예정이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