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당진 농협 턴 50대 여자 강도 3시간여 만에 붙잡혀

입력 : ㅣ 수정 : 2018-09-10 15: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음식점을 운영하는 50대 여자가 충남 당진 농협에서 2750만원을 털어 달아났다가 3시간여 만에 자수했다.

당진경찰서는 10일 박모(52)씨를 특수강도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박씨는 이날 오전 9시 8분쯤 당진시 송악읍 복운리 농협에 타정기(못 박는 기계)를 들고 들어가 직원들을 위협해 현금 2750만원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이날 농협이 문을 열자마자 양봉 그물망 모자로 얼굴을 가리고 들어갔다. 박씨는 바닥 등에 타정기 6발을 쏘며 “돈을 내놓으라”고 직원들을 위협했다. 당시 농협에는 직원 6명과 손님 등 12명이 있었다. 박씨가 타정기를 발사하자 직원 일부는 안쪽 사무실로 피신했고, 손님 일부는 밖으로 달아났다. 박씨의 위협이 계속되자 직원이 사무실 내 금고를 열어 현금 다발을 꺼내 가방에 넣은 뒤 건넸다.

현금을 탈취한 박씨는 곧바로 자신의 승용차를 타고 인근 송악읍 월곡리에 차를 세운 뒤 야산으로 도주했다. 박씨는 차적조회를 통해 신원을 파악한 경찰이 전화로 자수를 권유하자 범행 3시간여 만인 낮 12시 30분쯤 자수했다. 자수 당시 박씨는 술에 취해 있었다.

박씨는 경찰에서 “당진시 신평면에서 음식점을 운영했으나 장사가 잘 되지 않고 빚도 많이 져 범행을 하게 됐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박씨로부터 현금을 회수하고 정확한 범행 동기 및 사건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캐묻고 있다.

당진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