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종합화학, 현력사와 손잡고 친환경 접착제 만든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10 15: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K종합화학이 협력사인 라이온켐텍과 손잡고 친환경 접착제를 생산한다. 패키징용 친환경 접착제를 개발한 것은 국내 최초이며, 세계에서는 현 다우 듀폰의 전신인 다우 케미컬에 이어 두번째라고 SK종합화학이 10일 소개했다.



 이번 생산은 대기업과 협력사 간 협력으로 ‘친환경 소재 시장 확대’와 ‘사회적 가치 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는데 의의가 있다.

 SK종합화학이 친환경 접착제 핵심 원료인 폴리올레핀 소재를 열분해 라이온켐텍에 공급하면 라이온켐텍이 제품을 생산한다. 이렇게 되면 SK종합화학은 별도 설비 신설이 따로 필요하지 않아 원가절감 효과를 노릴 수 있고, 라이온켐텍은 안정적인 수익 창출 기회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기존 접착제는 일반적으로 EVA(에틸렌비닐아세테이트)를 원료로 사용해 제조 과정에서 유해가스가 생성되고, 접착제가 굳은 뒤 특유의 냄새가 발생하는 단점이 있었다.



 SK종합화학은 자체 기술로 상용화한 넥슬렌을 활용해 친환경 접착제 원료를 개발, 지난해 말 상업 생산을 시작했다. 이 제품은 무취에 뛰어난 위생성으로 식품용 포장소재나 필터 분야에 사용할 수 있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