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부동산정보 공개 신창현 고발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18-09-10 14: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의 김성태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9.4 연합뉴스

▲ 자유한국당의 김성태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9.4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10일 신규 택지 후보지를 사전 공개해 논란을 일으킨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을 고발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한국당 간사를 맡고 있는 박덕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긴급 연석회의에서 “한국당은 이 사건을 ‘신창현 국가기밀 투기정보 유출 및 직권남용 사건’으로 명명하고 11일 서울중앙지검에 신 의원을 고발하기로 결정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기밀 문서 무단 공개는 법적인 책임을 면할 수 없는 중대사안”이라며 “더 심각한 것은 알고보니 누군가가 휴대전화로 몰래 개발계획 사진을 찍어서 신창현 의원실에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신 의원은 지난 5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신규 택지로 물망에 오른 경기도 지역의 8개 명단을 공개했다. 확정되지 않은 정보를 공개해 논란이 일자 신 의원은 지난 6일 국토위 위원직에서 사임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신 의원을 소관 상임위인 국토위에서 빼낸 자료만으로 사건을 덮어선 안 된다”며 “한국당은 민주당이 이 사건에 대해 10일까지 책임있는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검찰에 고발해 신속하게 국민적 의혹을 해소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