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환자 ‘일상 접촉자’ 중 서울 거주 172명, 1대1로 감시

입력 : ㅣ 수정 : 2018-09-10 11: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3년여만에 발생한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이 9일 오전 환자 A씨가 격리 치료 중인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감염격리병동을 방문하고 있다. 2018. 9. 9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3년여만에 발생한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이 9일 오전 환자 A씨가 격리 치료 중인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감염격리병동을 방문하고 있다. 2018. 9. 9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서울시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의 ‘일상 접촉자’ 중 서울에 거주하는 172명을 1대1 감시할 계획이다.

확진 환자와 2m 이내에서 접촉한 ‘밀접 접촉자’보다 상대적으로 감염 가능성은 적지만, 일상 접촉자 역시 집중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서울시는 10일 메르스 확진 환자와 같은 비행기(아랍에미리트항공 EK322편)로 입국한 탑승객 등 일상 접촉자 총 439명 중 서울시 거주자는 172명이라고 밝혔다. 또 이들에 대해 밀접접촉자에 준하는 1대1 감시를 하고 있다고 알렸다.

한편 격리 조처된 밀접 접촉자 21명 중에서 서울 거주자는 총 10명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전날 열린 메르스 대책회의에서 “초기 단계에서 2차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확진 환자 접촉자를 잘 관리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일상접촉자도 건강 상태만 확인하는 게 아니라 이동 경로 등을 철저히 확인해야 한다는 취지다.

서울시는 특히 메르스 관련 정보를 시민들에게 투명하게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김의승 서울시 대변인은 “늑장대응보다 과잉대응이 낫다는 교훈을 바탕으로 메르스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2015년에) 정부나 지자체의 메르스 대응과 관련한 정보가 소상히 공유되지 않아 초기 대처에 어려움을 겪었기에 (이번엔) 관련 정보를 수시로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