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말레이시아와 UAE에서 3억 8000만달러 공사 수주

입력 : ㅣ 수정 : 2018-09-10 1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격 경쟁 아닌 기술경쟁으로 수주
쌍용건설이 말레이시아와 아랍에미리트에서 2건의 고급 빌딩 건축 공사를 따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공사 금액은 3억 8000만 달러로 단순 가격 경쟁입찰이 아닌 기술제안과 시공실적, 기술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방식의 입찰로 따낸 성과라서 의미가 크다.

쌍용이 3억 1000만 달러에 수주한 말레이시아 옥스레이타워(?조감도?)는 쿠알라룸푸르 최고 중심부에 339m 높이의 초고층 복합건물 3개 동을 짓는 공사다. 소피텔호텔과 쥬미에라 호텔 및 레지던스, 오피스가 들어서고 이들 건물은 7층 높이에서 서로 연결된다. 지난해 8월 입찰제안서를 제출하고 나서 1년 동안 진행된 종합심사를 거쳐 중국 대형 건설사 등을 물리치고 수주에 성공했다.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6000만 달러에 수주한 안다즈호텔은 입찰 과정에서 최저가를 제시하지 않고도 기술력과 호텔시공 실적 등 종합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수주에 성공했다. 하야트호텔 계열의 5성급 호텔로 7층 규모, 156객실 규모이지만 독특하고 개성 있는 디자인과 인테리어가 특징이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