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바페와 그리즈만 트로피 입맞춤, 월드컵 우승 뒤늦게 佛 잔치

입력 : ㅣ 수정 : 2018-09-10 09: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파리 로이터 연합뉴스

▲ 파리 로이터 연합뉴스

분명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조별리그 2연승을 했을 뿐인데 마치 우승한 것처럼 킬리안 음바페(오른쪽)와 앙투안 그리즈만이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디디에 데샹 감독이 이끄는 프랑스 축구대표팀이 러시아월드컵 우승 축하 파티를 겸해 9일(이하 현지시간) 파리의 스타드 데 프랑스에서 개최한 대회 조별리그 A조 2차전 홈경기에서 전반 14분 음바페의 선제골과 후반 29분 올리비에 지루의 결승골을 엮어 네덜란드를 2-1로 물리쳤다. 1승1무를 기록한 프랑스는 독일(1무), 네덜란드(1패)를 제치고 조 선두를 달리며 경기 뒤 그라운드에서 펼쳐진 월드컵 우승 축하를 마음껏 즐길 수 있었다.

또 월드컵 우승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에 올라선 프랑스는 3월 24일 콜롬비아에 2-3으로 진 이후 6개월 가까이 10승3무를 기록하며 한 번도 지지 않아 기쁨을 늘렸다.

데샹 감독은 부상 중인 유고 요리스 골키퍼 한 명만 빼고 다른 10명의 선발 출전 명단을 크로아티아와의 월드컵 결승 멤버 그대로 내보냈다. 최전방에 지루를 세우고 좌우 날개에 블레이즈 마투이디와 음바페를 배치한 프랑스는 활발한 초반 공세로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전반 14분 상대 수비 실책을 틈타 왼쪽 측면에서 공을 가로챈 마투이디가 땅볼 패스를 해주자 음바페가 문전으로 달려들어 오른발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을 1-0으로 앞선 채 끝낸 프랑스는 후반 22분 라이언 바벨에게 한 골을 내줘 1-1 동점을 허용했다.

하지만 후반 29분 왼쪽 측면을 돌파한 벤야민 멘디가 크로스를 올려주자 지루가 왼발 발리슛으로 네덜란드의 골문을 갈랐다. 지루는 월드컵 기간에도 화제가 됐고 지난 6일 독일과 0-0으로 비긴 이번 대회 첫 경기까지 이어졌던 A매치 10경기 연속 무득점 행진을 끝냈다.

네덜란드는 오는 15일 독일을 홈으로 불러 들여 2차전을 치르고, 독일은 다음달 16일 프랑스 원정에 나선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경기장 전체의 조명을 끈 뒤 프랑스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앉아 주장인 유고 요리스가 러시아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자 환호하고 있다. 파리 로이터 연합뉴스

▲ 경기장 전체의 조명을 끈 뒤 프랑스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앉아 주장인 유고 요리스가 러시아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자 환호하고 있다.
파리 로이터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