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속 209㎞ 달리며 상대 브레이크 잡은 모터사이클 선수 “아웃”

입력 : ㅣ 수정 : 2018-09-10 20: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BBC 동영상 캡처

▲ BBC 동영상 캡처

모터사이클 레이스 도중 상대 선수 바이크의 브레이크를 잡아 누르는 위험천만한 짓을 저지른 선수가 소속팀에서 쫓겨났다. 당시 두 선수는 시속 209㎞로 달리고 있었다.

 9일(이하 현지시간) 이탈리아 미사노 아드리아티코 서킷에서 열린 산마리노 그랑프리의 모터GP 2(2부 리그) 레이스 도중 로마노 페나티(22·이탈리아)가 23바퀴를 돈 뒤 직선 구간에 접어들자 스테파노 만치(이탈리아)의 바이크 브레이크 레버를 눌러 급정거를 시켰다. 만치는 중심을 잃었지만 다행히 균형을 되찾아 무사히 경주를 마쳤다. 당연히 검정 깃발이 펄럭였고 페나티는 실격됐다.

 만치가 몇 바퀴 전부터 자신을 추월하려 하면서 둘은 신경전을 펼치고 있었다. 특히 만치가 안쪽 트랙을 파고들어 추월을 시도하면서 접촉했고 둘다 트랙을 벗어나 벌점을 깎여 순위가 내려가자 페나티가 이런 어처구니 없는 짓을 벌였다. 만치는 “전에 두 차례 곡선주로에서 접촉이 있었는데 이런 반응을 정당화할 정도는 아니다. 그의 제스처가 모든 걸 말한다”고 말했다.

 그런데 모터GP 2는 페나티가 “무책임한 라이딩”을 했다며 두 경기 출전 금지 징계에 그쳐 논란을 낳았다. 이날 이어 열린 모터 GP 3위를 차지한 칼 크러칠로(영국)는 “페나티는 다시는 모터 레이스를 할 수 없게 만들어야 한다. 개러지에 다시 걸어 들어가 팀원들에게 엉덩이를 걷어 차여 나와야 했다”며 “다른 레이서에게 이런 식으로 하면 안된다. 우리는 지금도 충분히 목숨을 걸고 있다”고 개탄했다.

 그러자 소속팀인 마리날리 스나이퍼도 “다른 라이더의 목숨을 위협하는 무책임한 행동”이었다며 “어떤 식으로든 사과한다고 될 일은 아니다. 이 순간부터 그 라이더는 우리 팀 이름으로 어떤 레이스에도 나서지 못할 것”이라고 딱 잘랐다.

 다음 시즌 그는 포워드 레이싱에 합류할 예정이었는데 모터사이클 제조사로 팀을 후원하는 MV 아구스타의 지오반니 카스티글리오니 사장은 “지금까지 바이크 레이스를 봐왔는데 가장 최악의, 가장 슬픈 장면이었다”며 “어떤 계약이든 못하게 막겠다. 그가 우리 회사의 참된 가치를 대변하게 놔둬선 안된다.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페나티가 이런 사고를 친 것이 처음은 아니라고 영국 BBC는 전했다. 그는 2015년 아르헨티나 그랑프리의 모터 3 훈련 도중 니클라스 아요(핀란드)를 발로 차 사과한 적이 있다. 2016시즌에는 이탈리아 스타 발렌티노 로시가 소유한 스카이 레이싱팀 VR46에서 기강 문제로 쫓겨났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