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국제행사 통한 ‘관광 서울’ 알리기/양무승 한국여행업협회장

입력 : ㅣ 수정 : 2018-09-09 21: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와 세계관광기구(UNWTO) 공동 주최 ‘제7차 세계도시관광총회’가 오는 16~19일 서울에서 열린다. 이번 기회를 통해 서울의 경쟁력을 세계에 알릴 수 있을 것이다.
양무승 한국여행업협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양무승 한국여행업협회장

국제회의 유치는 관광산업에서 부가가치가 높다. 기반시설 확장, 경기 활성화, 사회·문화 영향력 제고 효과가 있다.

최근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인 싱가포르 사례를 보자. 업계에 따르면 싱가포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 개최로 6200억원 이상의 경제효과를 얻었다. 싱가포르 스트레이츠타임스는 북·미 정상회담에 총 2000만 싱가포르달러(약 162억원) 상당의 예산이 들어갔지만 싱가포르 정부가 얻은 경제적, 사회·문화적 가치는 이보다 훨씬 값지다고 지적한 바 있다. 두 정상이 머문 샹그릴라호텔과 세인트레지스호텔, 회담 장소로 활용된 센토사섬 카펠라호텔 등도 홍보효과를 누렸다.

서울시는 국내외 관광객 유치를 위한 대규모 국제행사를 추진하고 있다. 제7차 세계도시관광총회가 대표적이다. 총회에는 스페인, 태국 등 관광산업으로 유명한 국가들의 관광부 장관과 파리, 샌프란시스코, 쿠알라룸푸르 등 주요 관광도시의 대표단, 관광 관련 석학과 업계 인사 등이 모인다. 이들에게 서울의 명소와 쇼핑투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과 비무장지대(DMZ)를 연계한 분단체험 등 서울 인근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제공하며 서울의 매력을 자연스럽게 알릴 수 있다. 서울의 치안 및 안전도 세계 어느 도시에도 뒤지지 않는다는 것을 인식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다.

총회는 서울이 세계적인 관광도시로 자리매김하고 도시관광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 계기로 받아들여지길 기대한다. 민·관·산·학이 함께 머리를 맞대어 미래 관광산업의 새로운 이미지인 도시관광의 비전과 주요 이슈를 고민하고 새로운 전략을 논의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다. 이를 통해 미래 도시관광의 새로운 이미지와 브랜드로 서울이 알려지길 바란다.

다시 한번 이번 세계도시관광총회 개최를 계기로 서울이 관광도시로 자리매김해 관광산업 발전과 국제교류 증진의 중심도시로 발전하길 바란다.
2018-09-10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