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공공주택 설계공모 대전’ 한마당… “새 주택 발전의 마중물”

입력 : ㅣ 수정 : 2018-09-09 21: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현미(오른쪽 두 번째) 국토교통부 장관과 박상우(세 번째) LH 사장이 지난 7일 서울 중구 국토발전전시관에서 열린 ‘제1회 대한민국 공공주택 설계공모 대전’에서 수상작을 살펴보고 있다. LH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현미(오른쪽 두 번째) 국토교통부 장관과 박상우(세 번째) LH 사장이 지난 7일 서울 중구 국토발전전시관에서 열린 ‘제1회 대한민국 공공주택 설계공모 대전’에서 수상작을 살펴보고 있다. LH 제공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 7일 공공주택 이미지 개선을 위한 ‘제1회 대한민국 공공주택 설계공모 대전’ 한마당 행사를 열었다고 9일 밝혔다.

서울 중구 국토발전전시관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지난해 11월 발표된 주거복지 로드맵의 후속 조치다. 행사는 ‘대한민국 공공주택 설계공모전’ 수상작에 대한 시상식과 전시회 개관, ‘새로운 대한민국 공공주택의 나아갈 길’을 주제로 한 토론회 순서로 진행됐다. ‘공유와 소통’을 주제로 고양지축 신혼희망타운 등 전국 7개 공공주택 사업지를 대상으로 실시된 설계공모 대전에는 총 240여개 업체가 참여했다. 수상작은 오는 20일까지 국토발전전시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전시된다. 토론회에서는 세종대 김동현 교수가 ‘설계공모 대전, 새로운 주택을 위한 마중물’에 대해 주제 발표를 했다.

박상우 LH 사장은 “공모전이 새로운 공공주택의 발전을 이끄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토부 및 관계 기관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국민 누구나 살고 싶어 하는 새로운 공공주택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8-09-10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