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 허준’… 오늘도 수십명 환자와 씨름합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09 21: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미숙 국회 한의 진료실 원장
1호 한의사 공무원으로 5년째 상근 중
“관절 질환 많은 청소 노동자 치료 뿌듯”
수필집·한의학 영어 동영상 제작 도전
국회 소속 한의사 공무원 1호인 신미숙 원장이 9일 국회 본청 한의 진료실에서 서울신문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회 소속 한의사 공무원 1호인 신미숙 원장이 9일 국회 본청 한의 진료실에서 서울신문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국회 소속 한의사 공무원 1호인 신미숙(44) 원장은 하루 50~70명의 환자를 진료한다. 신 원장을 찾는 환자는 국회의원, 국회 사무처 공무원, 국회에 공무로 출장 온 외부 공무원, 국회 담당 기자까지 다양하다.

매일 격무에 시달리는 신 원장이지만 “따로 한의원에 갈 시간을 내기 어려운 국회 청소노동자들이 의원을 찾을 때 정말 기쁘다”고 말한다.

신 원장은 9일 “대부분 60대 전후에 몸을 많이 쓰시는 분이라 손목, 발목, 허리 등 척추 관절 질환으로 고생을 한다”며 “특히 일부 노동자는 다른 직원이 출근하기 전에 청소를 모두 마쳐야 해서 새벽 5시까지 출근하기 때문에 밖에서 진료를 받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신 원장은 “매일 격무에 시달리는 분들이 진료실에서 잠시나마 필요한 치료를 받을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1999년 개설된 국회 한의 진료실에 한의사가 정식 채용된 것은 2014년 신 원장이 처음이다. 전문계약직공무원으로 5년째 근무 중인 신 원장은 “제가 채용되기 전까지만 해도 한의 진료는 의료봉사 형태의 비상시적 진료가 이뤄졌었다”고 설명했다.

부산대 한의학전문대학원 교수로 재직 중이던 그는 교수자리를 내던지고 모든 것이 운명이라는 심정으로 지원했는데 덜컥 합격했다고 소개했다.

국회 구성원의 건강을 책임지는 한의사지만 환자 중에는 ‘침을 놔 달라’, ‘발목에 피를 뽑아 달라’ 등 치료 방법을 정해 오는 환자에 난감할 때도 있다. 진료실을 휴게실쯤으로 여기고 ‘누워 있겠다’고 억지를 부리는 진상 환자가 찾아올 때면 다른 환자 진료에 방해된다며 최대한 기분 나쁘지 않게 설득한다. 국회 생활 5년차인 만큼 그만의 ‘진상환자 퇴치 노하우’인 셈이다.

신 원장은 이제 한의사 면허 취득 20년차를 앞두고 새로운 도전을 준비 중이다. 그는 수련의, 임상교수, 공무원으로 살아온 20년 고백을 담은 ‘의사는 아닙니다만…’ 수필 모음집을 준비 중이다. 또 중3 아들의 도움을 받아 영어로 한의학 콘텐츠를 소개하는 동영상을 제작해 이를 유튜브에 올리는 ‘유튜버’가 될 생각이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2018-09-10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