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 내년 아카데미영화상 출품

입력 : ㅣ 수정 : 2018-09-09 21: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창동 감독의 ‘버닝’이 내년 열리는 제91회 아카데미영화상 외국어영화 부문 출품작으로 선정됐다.

영화진흥위원회는 8일 “심사위원들의 격론을 거쳐 출품 신청작 10편 가운데 ‘버닝’을 최종 출품작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심사위원들은 ‘버닝’에 대해 “한국사회를 해부하는 미학적이고 윤리적인 시선의 성숙도가 세계시민의 보편적 지성과 통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8-09-10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