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기 오페라 거장 베르디·바그너 대작 한 무대에

입력 : ㅣ 수정 : 2018-09-09 22: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라벨라오페라단 새달 12일 공연…강혜명·이미경·김중일 등 출연
19세기 오페라의 두 거인 베르디와 바그너의 음악을 함께 듣는 갈라 공연이 열린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라벨라오페라단은 오는 10월 12일 서울 롯데콘서트홀에서 ‘그랜드오페라갈라Ⅱ’를 열고 두 동갑내기 작곡가의 작품을 선보인다.

베르디와 바그너는 각각 이탈리아와 독일의 19세기 오페라를 대표하는 거장이지만, 서로 추구하는 스타일이 전혀 달랐다.

베르디는 뛰어난 선율미와 휴머니즘적 주제로 가수 중심의 오페라를 선보였다. 가장 자주 공연되는 오페라로 꼽히는 ‘라 트라비아타’ 등 호소력 높은 작품으로 대중적인 사랑을 받았다. 그의 극중 인물들도 심약한 경우가 많다.

반면 바그너는 ‘니벨룽겐의 반지’와 같은 중세 유럽신화를 바탕으로 한 16시간이 넘는 대작을 선보였고, 그의 작품 속 가수를 ‘헬덴 테너’(영웅의 테너)라고 지칭할 정도로 장대한 스타일이 특징이다. 그가 사용한 작곡 방식은 현대 블록버스터 영화음악에도 큰 영향을 끼쳤고, 실제 그의 곡은 할리우드 영화 OST로도 자주 사용된다.

이번 공연에는 베르디 작품으로 출세작 ‘나부코’를 비롯해 ‘리골레토’, ‘일 트로바토레’, ‘라 트라비아타’ 등의 주요 곡이 소개되고, 바그너 작품으로는 ‘탄호이저’와 ‘발퀴레’, ‘신들의 황혼’ 등에서 발췌한 곡이 무대에 오른다. 또 ‘발퀴레의 기행’, ‘장송행진곡’ 등 관현악곡도 들을 수 있다.

출연 성악가는 소프라노 강혜명과 이미경, 테너 김중일과 이현종 등이고, 연주는 프라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맡는다. 작품 해설은 이번 공연 연출가인 안주은이 함께한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8-09-10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