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보다 스펙… 신형 아이폰 ‘촉각’

입력 : ㅣ 수정 : 2018-09-09 22: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5인치 OLED 화면 등 3종 12일 공개
얼굴인식·512GB 저장… 노트9급 사양
파격 디자인 어려워 색상 다양화 예상
가격 100만원 넘겨 수익 극대화할 듯
신형 아이폰 시리즈 3종 예상 이미지. 애플 인사이더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형 아이폰 시리즈 3종 예상 이미지.
애플 인사이더 캡처

오는 12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열리는 애플의 아이폰 신제품 3종 공개 행사가 임박하며 신기술, 디자인, 가격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100만원을 훌쩍 뛰어넘는 역대 최고 가격은 본격적인 100만원대 스마트폰 시장을 앞당기는 것으로 업계는 받아들이고 있다.

9일 업계 및 외신에 따르면 신제품은 역대 최대 크기 디스플레이를 채용한 6.5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대화면 ‘아이폰XS 맥스’, 지난해 ‘아이폰X’의 후속 모델인 5.8인치 ‘아이폰XS’, 그리고 보급형인 6.1인치 액정표시장치(LCD) ‘아이폰9’ 등이다.

디자인은 아이폰X를 계승하되 메모리 등 스펙(사양)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에 맞먹는 수준으로 높여 ‘괴물 스펙’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겠다는 게 애플의 전략이다. L자 모양의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그동안 약점으로 지적됐던 배터리 용량을 크게 늘리고, `맥스’라는 이름처럼 512GB(기가바이트) 저장 용량을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달 출시된 갤럭시노트9의 기본 저장 용량을 512GB로 높였다. 페이스 ID(안면인식) 기능도 세 모델에 모두 적용된다.

반면 디자인 측면에서 파격적인 변신은 어려워 보인다. 대신 애플은 2013년 보급형 모델(아이폰5C)처럼 그레이, 레드, 화이트, 블루, 오렌지에 골드까지 다양한 색상으로 보완할 것으로 점쳐진다. 업계 관계자들은 “애플이 젊은 세대의 수요를 잡기 위해 아이폰9에 강렬한 색상을 입힐 것”이라고 예측하기도 했다.

최고 150만원대까지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가격은 논란거리다. 갤럭시노트9과 더불어 100만원대 스마트폰 시장이 더 빨리 형성되리라는 관측이다.

외신에 따르면 기본 저장 용량 기준 가격은 아이폰XS 맥스 1049달러(약 118만원), XS 999달러(약 112만원), 6.1인치 LCD 모델 799달러(약 90만원)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인다. 마켓워치는 이날 “전작인 아이폰X보다 최소 50달러 이상 비싼 신제품 가격은 의문”이라고 지적하면서 “애플이 1000달러를 넘는 고가폰 전략으로 평균판매단가(ASP)를 끌어올리는 동시에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전략”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실제로 이번 예상 가격은 지난해 출시된 시리즈에 비해 ASP가 약 12.6%나 오른 것이다.

애플이 창업자인 스티브 잡스가 고수했던 작은 사이즈를 과감히 포기한 것은 “대화면폰을 선호하는 중국 소비자를 노린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중국 스마트폰 시장을 샤오미, 화웨이 등 현지 제조사들이 굳건히 장악하고 있는 이유에서다.

이런 가운데 신형 아이폰 시리즈가 소비자들의 교체 수요를 불러일으킬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아이폰 자체의 혁신 때문이라기보다 구입 후 3년 이상 경과한 아이폰이 약 3억대에 이르며 교체 주기를 맞았기 때문이라는 게 글로벌 투자은행 모건 스탠리의 분석이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8-09-10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