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뉴욕에 6번째 AI 연구센터 설립

입력 : ㅣ 수정 : 2018-09-09 22: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센터장에 로보틱스 권위자 대니얼 리
삼성전자는 미국 뉴욕에 여섯 번째 글로벌 인공지능(AI) 연구센터를 설립했다고 9일 밝혔다. 앞서 지난해 11월 한국 AI 총괄센터를 시작으로, 올 1월 미국 실리콘밸리, 5월 영국 케임브리지, 캐나다 토론토, 러시아 모스크바 AI 연구센터를 뒤이은 거점이다.

뉴욕 AI 연구센터는 로보틱스 분야 연구에 집중한다. 지난 6월 영입된 AI 로보틱스 분야 권위자인 대니얼 리 부사장이 센터장을 맡았다. 또 뇌 신경공학 기반 AI 분야 석학으로 유명한 세바스찬 승 부사장이 최고연구과학자 자격으로 AI 선행 연구를 함께 진행한다. 미국 동부는 세계적인 명문 공대가 밀집해 있어 AI 연구 기반인 수학과 물리학, 공학 분야 우수 인력이 풍부한 이점도 있다.

지난 7일(현지시간) 개소식에는 삼성리서치와 소비자가전(CE) 사업부문을 이끄는 김현석 대표이사를 비롯해 조승환 삼성리서치 부사장, 대니얼 후덴로처 코넬대 공과대학장, 데이비드 탱크 프린스턴대 신경과학연구소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AI를 ‘4대 미래 성장사업’ 중 하나로 선정하고, 연구 역량을 강화해 글로벌 최고 수준 리더십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스마트폰, 가전, 반도체 등 주력 사업 경쟁력 강화와 함께 자율주행 등 신성장 동력 육성을 위해 핵심 격인 AI를 선도해야 한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회사는 2020년까지 1000여명의 AI 선행 연구개발(R&D) 인력을 확보하고, 인재·기술이 풍부한 지역 위주로 연구센터를 계속 확대할 방침이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8-09-10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