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확진 A씨 회사동료도 쿠웨이트서 유사증세로 입원

입력 : ㅣ 수정 : 2018-09-10 01: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발열·기침 증세 한국인 격리 관찰 중…다른 1명은 특이소견 없어 귀가 조치
국내에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 판정을 받은 A씨와 같은 회사에 근무한 직원 중 1명이 현지에서 관련 증세로 입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9일 “현재 우리 국민 1명이 발열 및 기침 증세로 (쿠웨이트) 현지 병원에 입원해 격리 관찰 중에 있다”면서 “다른 1명은 병원 방문 후 특이소견이 없어 귀가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지난 8일 국내에서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A씨와 같은 회사 직원들로 현지에서 A씨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외교부는 우리 국민의 메르스 확진 판정 발표 이후 본부에 재외국민보호대책반을, 주쿠웨이트대사관에 현지 상황반을 각각 구성해 현지 보건당국 등과 협조해 안전조치를 취하고 있다. 이 당국자는 “보건당국과 긴밀한 협력 하에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메르스 감염 예방 수칙을 안내하고 있다”며 “쿠웨이트 내 메르스 발병 현황 정보 파악 및 예방을 위해 보건당국과 한인회, 기업체들과 협조해 안전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18-09-10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