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친서’ 들고 온 폼페이오… 트럼프 “긍정적”

입력 : ㅣ 수정 : 2018-09-10 01: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미 비핵화 협상 돌파구 될지 주목…폼페이오 4차 방북 재추진 가능성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5일 대북 특사단 방북을 계기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낸 것으로 알려지면서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비핵화 협상의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에게 “김 위원장이 내게 보낸 개인적 편지가 오고 있다”면서 “긍정적인 편지일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는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는 네 번째 친서다.

CNN은 김 위원장의 친서가 지난 6일 비무장지대(DMZ)에서 건네졌으며, 이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에 전달됐다고 8일 전했다. AP통신도 이날 “폼페이오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이 기다리고 있는 김 위원장의 친서를 가지고 있다”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파키스탄과 인도 등 남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8일 귀국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전달했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대북 특사단에 ‘트럼프 대통령 첫 임기 내 비핵화’라는 목표 시한을 명확히 밝힌 가운데 북·미 정상 간 친서 외교가 재가동돼 양국 간 협상이 급진전되는 것 아니냐는 긍정적 기류도 나오고 있다. 워싱턴 정가는 김 위원장이 이번 친서에 비핵화에 대한 강한 의지를 재차 확인하면서 그것을 위한 북한의 구체적 입장을 담았을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이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을 취소한 직접적 원인이 됐던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적대적 편지에 대한 해명도 포함됐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친서는 구체적인 비핵화 로드맵이나 세부적인 계획보다 원론적인 비핵화 의지를 전하는 수준일 것”이라면서 “북한의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와 요구 사항은 비핵화 협상에서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취소됐던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이 재추진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또 다른 소식통은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 재추진은 9·18 남북 정상회담 후 북한의 구체적인 비핵화 실천 방안을 보고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난맥상을 드러낸 뉴욕타임스의 익명 기고 등 혼란에 빠진 백악관이 폼페이오 장관의 조기 방북 카드로 정면 돌파할 수 있다는 얘기도 흘러나온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9-10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