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등 中지도부 ‘北9·9절 축하’ 러브콜…북중 우호 강조

입력 : ㅣ 수정 : 2018-09-09 11: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리잔수 방북…왕양·왕치산 재중 행사 참가에 시진핑 축전까지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이 8일 평양에서 열린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음악무용종합공연을 관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공개한 영상 속에서 주석단에서 박수를 치고 있는 리 위원장(왼쪽부터),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모하메드 오울드 압둘 아지즈 모리타니 대통령, 박봉주 북한 내각 총리의 모습. 2018.9.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이 8일 평양에서 열린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음악무용종합공연을 관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공개한 영상 속에서 주석단에서 박수를 치고 있는 리 위원장(왼쪽부터),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모하메드 오울드 압둘 아지즈 모리타니 대통령, 박봉주 북한 내각 총리의 모습. 2018.9.9
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 등 중국 지도부가 북한 정권수립 70주년(9월 9일)을 대대적으로 축하하면서 북·중 우호를 강조하고 나섰다.

특정 국가의 기념일에 중국 지도부가 대거 관련 활동에 나선 것은 극히 이례적으로 그만큼 중국이 북·중 관계 강화에 무게를 두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9일 베이징 소식통과 조선중앙통신 등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보낸 축전에서 “중국당과 정부는 중조 친선 협조 관계를 고도로 중시하고 있으며 중조 관계를 훌륭하게 수호하고 발전시키는 것은 중국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방침”이라고 밝혔다.

시진핑 주석은 올해 북·중 정상이 세 차례 회동한 점을 소개하면서 북·중 관계의 발전에 노력하자고 언급했다.

시 주석의 특별대표로 지난 8일 방북한 서열 3위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면담하고 친선관계를 변함없이 발전시키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리잔수 상무위원장의 방북에는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쿵쉬안유(孔鉉佑) 중국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 등 주요 인사가 대거 포함돼 중국이 9·9절 축하 사절단 구성에 크게 신경을 썼음을 보여줬다.

중국 지도부는 방북뿐만 아니라 중국 내에서 개최된 9·9절 행사에도 참석하며 시진핑 주석의 방북이 무산됨을 아쉬워하는 북한에 애정 공세를 퍼부었다.

지난 6일에는 서열 4위 왕양(汪洋) 정치국 상무위원 겸 전국정치협상회의(전국정협) 주석이 베이징 주중 북한대사관을 방문해 9·9절 환영 연회에 중국 측 주빈으로 참석했다. 주중 북한대사관이 생긴 이래 최고위급 중국 인사의 방문이었다.

이어 지난 7일에는 ‘시진핑 오른팔’인 왕치산(王岐山) 중국 국가부주석이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와 중조우호협회 주관으로 베이징에서 열린 9·9절 행사에 참석해 “중국의 당과 정부는 중조(북중) 관계를 공고히 발전시켜나가겠다는 굳건한 입장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며 중국의 사회주의 조선에 대한 지지는 변하지 않는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베이징 소식통은 “중국이 북한 관련 행사에 이런 규모로 지도부가 나선 것은 혈맹이던 김일성 시대를 제외하고는 없었다”면서 “이는 그만큼 중국이 북한을 이용할 가치가 크기 때문에 전력을 기울이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중국으로선 남북, 북미 정상회담으로 북한 비핵화 협상이 진척되는 과정에서 중국이 배제되는 ‘차이나 패싱’을 우려해 시 주석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경고에도 김정은 위원장과 세 차례나 만나는 무리수를 둬가면서까지 ‘북한 붙들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를 반영하듯 중국 관영 매체들은 9일 일제히 북한 9·9절을 축하하고 김정은 위원장에 찬사를 보내면서 북중 우호 및 협력 관계를 강조하고 나섰다.

신화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경제에 집중하는 노선으로 정책을 바꾼 뒤 북한에 공장 및 건축 공사, 발전 시설 설치 현장이 많이 목격되는 등 성공을 거두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 통신은 “평양에 물자 공급이 늘고 시장이 원활하게 돌아가는 등 북한 주민의 일상생활에 문제가 없다”면서 “이는 북한 경제가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호평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북한의 과학기술 발전이 북한 경제 건설 추진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는 선전성 기사를 게재했다.

중국중앙(CC)방송도 북한의 9·9절 축하 행사 등을 자세히 보도하면서 평양 교원대학교 탐방 기사를 내보냈다. 중국망(中國網)과 중국청년망(中國靑年網) 등 주요 매체들도 9·9절의 평양 분위기를 전하면서 축제 분위기가 넘쳐나고 있다며 우호적인 기사로 도배했다.

인민일보는 이날 사설 격인 ‘종성(鍾聲)’ 칼럼에서 “북한은 건국 70년간 김일성, 김정일 그리고 김정은의 영도 아래 북한 사회주의 혁명과 건설 사업이 큰 성취를 거뒀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은 북한 인민을 이끌어 경제 발전과 민생 개선에서 유례가 없는 큰 성과를 냈다”고 칭찬했다.

인민일보는 “중국 당과 정부는 북중 우호 협력 관계를 고도로 중시한다”면서 “3대 불변 원칙(국제와 지역 정세 변화에도 중국 당·정부는 북중 관계 발전을 공고히 하는 입장에 변함없음, 중국 인민의 북한 인민에 대한 우호가 변함없음, 중국의 북한 사회주의에 대한 지지가 변함없음)을 확고부동하게 견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