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환자 탄 항공기 승객 영국 여성 발열 증상…밀접접촉자 22명 외 인물

입력 : ㅣ 수정 : 2018-09-09 23: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메르스 공포’, 3년 만에 다시 3년만에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 환자가 다시 발생해 방역에 비상이 걸린 9일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전광판에 메르스 감염 주의 안내문이 나타나고 있다. 2018.9.9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메르스 공포’, 3년 만에 다시
3년만에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 환자가 다시 발생해 방역에 비상이 걸린 9일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전광판에 메르스 감염 주의 안내문이 나타나고 있다. 2018.9.9
뉴스1

3년여 만에 발생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환자와 같은 항공기에 탔던 탑승객이 발열 증상을 보여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됐다.

9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확진 환자 A(61)씨와 같은 항공기에 탑승했던 영국인 여성 B(24)씨가 발열과 기침 등의 증상을 보여 현재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됐다.

이 여성은 A씨와 같은 항공기에 탔으나 2m 이내 등 같은 공간에 있지 않아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지 않았다.

B씨는 현재 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돼 치료 및 검사를 받고 있다. 아직 메르스 확진 여부는 나오지 않았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 A씨와 같은 항공기에 탑승한 승객 전원을 모니터링하는 중이다.

환자 A씨는 2층에 있는 비즈니스석을 이용한 것으로 확인돼 1층과 2층 탑승객 사이 적절하게 공간이 분리돼 있었을 것으로 질병관리본부는 추정하고 있다. 해당 항공기에 동승한 인원은 총 409명으로, 이 중 외국인이 115명이다.

내국인의 경우 지자체와 보건소 등을 통해 모니터링하고, 외국인 입국자는 검역 당시 기록해 제출한 국내 체류지 및 연락처 등을 확인해 시·도에 통보했다. 지자체에서 이들에 대한 수동 감시를 진행 중이다.

또 외교부가 공조해 주한 외국대사관에 확진자와 함께 동승한 외국인의 명단을 통보한 뒤 현재 주소 파악에 협조를 구한 상태다.

한편 전날 20명으로 집계됐던 밀접접촉자는 이날 22명으로 늘어났다. 환자가 공항에서 탑승한 리무진형 택시기사 1명과 입국 당시 환자가 탑승했던 휠체어를 밀어준 도우미 1명이 추가됐다.

다만 밀접접촉자 중 발열이나 기침 등 메르스 관련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경우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밀접접촉자는 자택 격리 중이며 출국도 제한된다.

일반접촉자는 440명으로 추가 조사에 따라 접촉자 수는 더 늘어날 수 있다. 현재 질병관리본부는 환자의 동선을 확인하기 위한 CCTV 영상을 확보하는 등 추가로 접촉한 사람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환자 A씨가 공항에 체류한 시간은 26분 정도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쿠웨이트를 이날부로 메르스 오염지역으로 지정, 향후 관리에 전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