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메르스 환자 탑승했던 항공기 승객 전원 모니터링 중”

입력 : ㅣ 수정 : 2018-09-09 19: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년 만에 국내에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확진 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는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의 응급의료센터 앞에 메르스 관련 안내문이 붙어있다. 2018.9.9 연합뉴스

▲ 3년 만에 국내에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확진 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는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의 응급의료센터 앞에 메르스 관련 안내문이 붙어있다. 2018.9.9 연합뉴스

약 3년 만에 국내에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 환자가 발생한 이후 정부는 추가 접촉자 확인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환자의 동선 등을 분석한 결과 현재까지 밀접 접촉자는 22명으로 확인됐다.

개인 보호장비를 착용하지 않고 확진 환자와 2m 이내 머문 경우, 확진 환자와 같은 병실이나 검사실, 외래진료실 등에 머문 경우, 환자의 분비물과 직접 접촉한 사람이 ‘밀접 접촉자’에 해당한다.

9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확인된 밀접 접촉자는 항공기 승무원 3명, 탑승객(확진자 좌석 앞뒤 3열) 10명,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4명, 가족 1명, 검역관 1명, 출입국심사관 1명, 리무진 택시 기사 1명, 그리고 환자가 탑승했던 휠체어를 밀어준 사람 1명 등 총 22명이다.

정부는 밀접 접촉자 외에 확진 환자와 항공기에 동승한 승객 등 440명은 해당 지방자치단체에 명단을 통보해 수동감시 중이다. ‘수동감시’란 메르스 확진 환자와 같은 공간에 있었지만 감염 위험이 적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다.

정부는 확진 환자의 공항 이동 경로 등을 폐쇄회로(CC)TV로 계속 분석하면서 추가 접촉자가 있는지 확인 중이다.

또 이날부로 쿠웨이트를 메르스 오염 지역으로 지정했다. 환자가 업무차 머물렀던 쿠웨이트는 지금까지 정부가 지정한 메르스 오염 지역이 아니었다. 세계보건기구(WHO) 통계에 따르면 쿠웨이트는 2016년 8월에 마지막 메르스 환자가 보고된 이후 지금까지 2년 동안 메르스 환자가 추가로 발생하지 않았다.

질병관리본부의 박기준 검역지원과장은 “쿠웨이트는 오염 지역이 아니지만 환자는 두바이를 경유했기 때문에 검역 단계에서 조사 대상이었다”면서 “검역 절차에서 느슨하게 한 부분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박 과장은 또 이번에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인천국제공항에 입국할 당시 체온이 정상인 데다 발열, 기침과 같은 호흡기 증상은 없었기 때문에 조치를 취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현재 밀접 접촉자 중 메르스 증상을 보이는 경우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밀접 접촉자는 현재 외출 제한 조치를 받고 있다.

정부는 환자와 같은 항공기에 탑승한 승객 전원을 모니터링하는 중이다. 이 환자는 2층에 있는 비즈니스석을 이용한 것으로 확인돼 1층과 2층 탑승객 사이 적절하게 공간이 분리돼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