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 러시아 스파이, 성접대는 안 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09 17: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리야 부티나.=AP 연합뉴스

▲ 마리야 부티나.=AP 연합뉴스

‘미녀 러시아 스파이’로 불리며 미국 검찰에 기소된 마리야 부티나(29)가 일단 성접대 혐의는 벗게 됐다. 미 검찰이 헛다리를 짚었다고 시인했다. 이번 사건의 진위를 둘러싼 논란이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CNN 등은 8일(현지시간) 검찰이 법원에 제출한 자료를 인용해 부티나가 정치권에 접근하려고 성접대를 했다는 당초 주장은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를 오해한 데서 불거진 착오라고 전했다. 지난 7월 검찰은 부티나의 문자 메시지를 근거로 부티나가 특수이익집단에서 일자리를 얻는 대가로 한 남성과 성관계를 했다고 주장했다.

검찰에 따르면 DK라고 저장된 한 남성이 부티나의 차량 점검을 해줬다. DK는 부티나에게 보답으로 무엇을 해줄 것이냐고 문자 메시지로 물었다. 부티나는 한 푼도 없다면서 “섹스(sex)”라고 답했다.

부티나의 변호인은 이 메시지가 농담이었다고 반박했다. 부티나가 오랜 친구와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를 검찰이 오해했다는 것이다.

검찰은 이날 법원에 제출한 자료에서 문자 메시지를 오해해 성접대 혐의를 제기했다고 인정했다. 검찰은 그러나 부티나의 스파이 행위를 입증할 증거는 여전히 많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정부와 연루된 은행가와 가진 방대한 통신 기록, 미 정치권에 영향을 끼치고자 전미총기협회(NRA) 관계자들과 가진 만남 등 증거를 확보했다는 것이다.

부티나의 변호인은 “미 정부의 거짓 주장이 언론에 보도된 만큼 이번 입장 철회 사실 역시 많이 보도되기 바란다”며 기소를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현재 감옥에 수감돼 재판을 기다리고 있는 부티나는 어떠한 불법행위를 한 적이 없다며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