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일본 총리, 홋카이도 지진 사망자 수 잘못 말했다가…

입력 : ㅣ 수정 : 2018-09-09 15: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6일 발생한 일본 홋카이도 지진으로 9일까지 37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된 가운데 이번 재해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어느 때보다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대책회의를 수시로 주재하며 희생자 수를 신속하게 직접 공표하고 있다. 통상 경찰이나 지방자치단체가 먼저 발표해 온 전례를 감안할 때 이례적인 모습이다. 이 과정에서 아베 총리가 부정확한 발표를 했다가 정부 대변인이 사과를 하는 일도 있었다. 이에 대해 오는 20일 치러지는 자민당 총재선거를 의식한 행동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아베 일본 총리가 6일 오전 관저에서 홋카이도 강진과 관련한 관계각료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베 일본 총리가 6일 오전 관저에서 홋카이도 강진과 관련한 관계각료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이날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지진 발생 이튿날인 7일 오전 6시 열린 정부관계장관회의에서 “이번 지진으로 16명이 사망했다”고 발언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같은 날 오전에 가진 정례기자회견에서 “사망자는 16명”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나 스가 장관은 오후 기자회견에서 “사망자 9명과 심폐정지 7명”으로 수정하고 사과했다.

일본은 의사가 공식적으로 사망했다고 확인하지 않은 심폐정지자는 사망자로 보지 않고 심폐정지자로 별도집계해 발표해 왔지만, 이를 사망자에 포함시킨 것이 문제였다.

마이니치는 “(총리가 직접 발표에 나서는 등 정부가 이례적으로 적극성을 보인 것은) 희생자 집계의 혼선을 피하기 위해 총리관저의 주도로 밀어붙인 결과”라고 전했다. 그러나 정부 관계자는 “오는 20일 투표가 이뤄지는 자민당 총재 선거를 겨냥해 정부에 위기관리태세가 잘돼 있음을 과시하려는 의도가 (아베 총리 측에) 있었을지 모른다”고 마이니치에 말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