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장관, ‘김정은 친서’ 갖고 귀국…트럼프에 곧 전달될 듯”

입력 : ㅣ 수정 : 2018-09-09 11: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로이터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갖고 귀국, 이를 곧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언론들은 8일(현지시간)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를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소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AP통신은 익명의 국무부 인사를 인용해 폼페이오 장관이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수령해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위원장이 내게 보낸 개인적 서한이 오고 있다”면서 “긍정적인 서한일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인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인도 외교·국방장관 회담 참석을 위해 인도와 파키스탄 등을 방문한 뒤 전날 귀국했다. 친서는 7일(한국시간) 유해 추가 발굴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판문점에서 열린 북미 장성급 회담을 통해 전달된 것으로 추정된다.

CNN 방송도 폼페이오 장관이 비무장지대(DMZ)에서 건네졌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받았다고 국무부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그러나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현재 전달됐는지는 아직 불명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말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이 취소되면서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양국 정상 간의 ‘친서 외교’ 재개로 돌파구를 마련할지 주목되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