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환자 3년여만에 국내 발생…환자, 삼성서울병원 경유

입력 : ㅣ 수정 : 2018-09-08 19: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메르스 확진환자, 서울대병원 격리치료 중 서울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한 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격리병실이 통제되고 있다. 8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쿠웨이트 여행을 다녀온 A씨(61)가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대병원 국가지정격리병상에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2018.9.8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메르스 확진환자, 서울대병원 격리치료 중
서울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한 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격리병실이 통제되고 있다. 8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쿠웨이트 여행을 다녀온 A씨(61)가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대병원 국가지정격리병상에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2018.9.8
뉴스1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국내에서 3년여 만에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서울에 사는 A(61)씨가 8일 오후 4시쯤 메르스 환자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8월 16일부터 9월 6일까지 쿠웨이트에 업무로 출장을 갔다가 지난 7일 귀국했다.

입국 뒤 A씨는 발열과 가래 등의 증상을 보인 뒤 서울대병원에 입원,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환자는 서울대병원에 입원하기 전 삼성서울병원을 경유했다. 삼성서울병원은 A씨와 접촉한 사람들을 격리조치한 상태다.

국내에서 메르스 환자가 다시 발생한 것은 지난 2015년 5월 20일 메르스 환자가 처음 발생해 전국을 강타한 이후 3년여 만이다.

메르스는 치사율이 20∼46%에 달하는 호흡기 질환이다. 코로나바이러스(MERS-CoV)에 의해 감염되고, 중동지역에서 낙타접촉 등에 의해 산발적으로 발생하거나 의료기관 내 밀접접촉으로 감염되는 경우가 많다.

주 증상은 발열, 기침, 호흡곤란 등이며, 그 외 두통, 오한, 인후통 등, 잠복기는 2∼14일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