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코케이크 식중독’ 원인균은 일반 살모넬라균…환자 격리 안해도 돼

입력 : ㅣ 수정 : 2018-09-08 16: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식중독 의심’ 추정 급식 케이크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6일 공개한 ‘식중독 의심’ 추정 급식 케이크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 2018.9.6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식중독 의심’ 추정 급식 케이크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6일 공개한 ‘식중독 의심’ 추정 급식 케이크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
2018.9.6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전국적으로 2100여명의 감염자가 속출한 ‘초코케이크 집단 식중독’ 원인균이 일반 살모넬라균으로 최종 확인됐다.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초코케이크 식중독 환자와 문제의 초코케이크 보존식에서 분리한 살모넬라균을 정밀 조사한 결과 일반 식중독 원인균인 ‘살모넬라 콤슨’(지정감염병 원인균)으로 확인됐다고 8일 밝혔다.

당초 보건환경연구원은 환자 가검물 등에서 살모넬라 항원형 C그룹을 검출했다.

항원형 C그룹에는 1군 감염병인 파라티푸스 원인균 등 모두 330개의 혈청형이 있으나 이번 정밀조사에서 일반 식중독을 일으키는 살모넬라 톰슨(Thompson) 혈청형으로 최종 확인됐다.

이에 따라 이번 초코케이크 식중독 증세를 보인 환자들은 격리치료 등 법정 1군 감염병에 따른 조치를 하지 않아도 된다.

국내에서 주로 분리되는 살모넬라 항원형 C그룹에는 인판티스, 브랜드럽, 베얼리, 톰슨, 리빙스턴 등이 있다.

부산시 부산보건환경연구원은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이번에 분리한 살모넬라균의 유전적 상관성을 분석 중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