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트럼프 대선캠프’ 고문 파파도풀로스 1심서 14일 구류 판결

입력 : ㅣ 수정 : 2018-09-08 15: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럼프 대선캠프’ 고문 파파도풀로스 1심서 14일 구류 판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캠프에서 외교정책 고문을 지냈던 조지 파파도풀로스가 7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 있는 연방지방법원에서 선고 공판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파파도풀로스는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방해한 혐의로 이날 1심에서 14일 구류 판결을 선고받았다. 워싱턴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트럼프 대선캠프’ 고문 파파도풀로스 1심서 14일 구류 판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캠프에서 외교정책 고문을 지냈던 조지 파파도풀로스가 7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 있는 연방지방법원에서 선고 공판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파파도풀로스는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방해한 혐의로 이날 1심에서 14일 구류 판결을 선고받았다. 워싱턴 AF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캠프에서 외교정책 고문을 지냈던 조지 파파도풀로스가 7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 있는 연방지방법원에서 선고 공판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파파도풀로스는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방해한 혐의로 이날 1심에서 14일 구류 판결을 선고받았다.

워싱턴 AFP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