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흑금성은 정말 이중간첩이었을까

입력 : ㅣ 수정 : 2018-09-08 15: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그것이 알고 싶다’ 흑금성

▲ SBS ‘그것이 알고 싶다’ 흑금성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이중간첩으로 지목돼 나락으로 떨어졌던 공작원 ‘흑금성’에 얽힌 미스터리를 파헤친다.

지난 2010년 각종 언론 매체에 갑자기 ‘흑금성’이라는 인물이 등장했다. 전직 공작원이 간첩 혐의로 체포됐다는 소식이었다.

공작원 은퇴 뒤 남북 화해 분위기에서 대북사업을 했다는 그는 북의 지령을 받아 군사교범과 작전계획 등의 군사기밀을 넘겨받은 혐의를 받았다. 당시 현역 장군이던 김모 소장이 친분이 있던 흑금성에게 해당 내용을 넘겨줬다는 것이다. 김 소장과 흑금성은 함께 국가보안법으로 기소됐다.

암호명 ‘흑금성’으로 비밀공작원으로 활동했다는 그의 본명은 박채서. 박채서씨는 정말 안전기획부의 대북공작원이었을까?

어떻게 북한 국경을 넘나들고 김정일 당시 북한 국방위원장을 만날 수 있었을까? 또 DJ 대선 캠프에 당시 여당의 ‘북풍·총풍’ 정보를 전해준 것이 박채서씨가 맞는지 ‘그것이 알고 싶다’가 확인에 나섰다.

제작진은 당시 수사 정황과 판결문 및 진술조서, 그리고 관련 인물들의 진술을 통해 이 사건의 의문점을 들여다본다. ‘흑금성’ 박채서씨는 왜 억울하게 누명을 썼다고 주장하는지, 그리고 왜 자신이 속했던 정보 조직으로부터 간첩 혐의로 체포됐는지 8일 밤 방송에서 밝힌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