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도동 유치원 붕괴 사고에 이낙연 총리 “묵과할 수 없는 일”

입력 : ㅣ 수정 : 2018-09-08 15: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일 서울 동작구 상도동 다세대주택 공사장의 흙막이가 무너지며 상도유치원 건물이 일부 무너지고 기울어 있다.2018.9.7.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7일 서울 동작구 상도동 다세대주택 공사장의 흙막이가 무너지며 상도유치원 건물이 일부 무너지고 기울어 있다.2018.9.7.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이낙연 국무총리가 서울 상도동 유치원 붕괴 사고에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면서 철저한 수습을 지시했다.

이낙연 총리는 8일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서울 가산동 지반 침하, 상도동 옹벽 붕괴.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하면서 “지자체, 교육청, 중앙정부가 훨씬 더 엄격해져야 한다”면서 “내일 조용히 상도동에 들르겠다. 보고받지 않을 테니 준비하지 말고 현장수습에 전념하라”고 덧붙였다.

지난 6일 오후 11시 22분쯤 서울 동작구 다세대주택 공사장의 옹벽이 무너지면서 인근에 있던 지하 1층, 지상 3층짜리 서울상도유치원 건물이 10도가량 기울었다.

상도유치원 측은 “지속적으로 항의했지만 감리사 측이 괜찮다고 했다”고 밝혔고, 학부모들도 “전부터 건물에 금이 가는 등 이상 징후가 보여 민원을 제기했었다”고 전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이 입수한 공문에 따르면 붕괴 사고 발생 전날인 5일 이미 유치원 측은 건물 기울어짐 등 이상 현상을 동작구 건축과에 문서로 알렸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