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주사’ 맞던 60대 ‘패혈증 쇼크 증상’ 사망…경찰 수사 착수

입력 : ㅣ 수정 : 2018-09-08 15: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액주사 (자료 이미지)  123rf

▲ 수액주사 (자료 이미지)
123rf

일명 ‘마늘주사’로 불리는 수액주사를 맞은 60대 여성이 숨져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지난 3일 인천 남동구 모 의원에서 A씨와 B씨 등 60대 여성 2명이 이른바 ‘마늘주사’로 알려진 수액주사를 맞은 뒤 패혈증 쇼크 의심 증상을 보인 뒤 인천의 한 종합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들 중 A씨는 나흘 만인 7일 오후 5시 9분쯤 종합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중 결국 숨졌다.

피해자들의 남편 2명은 사고가 발생한 다음날인 지난 4일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해당 병원장을 인천 논현경찰서에 고소했다.

고소장을 낸 뒤 A씨가 사망함에 따라 경찰은 해당 병원 병원장을 9일 피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A씨 유족은 경찰에서 “당일 낮 12시쯤 수액주사 투약을 시작했다가 30분 만에 중단했다”면서 “그 뒤 2시간 넘게 별다른 조치 없이 환자를 방치하다가 뒤늦게 119 구급대를 불러 종합병원으로 옮긴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병원장 외에 간호사 2명도 참고인 신분으로 함께 불러 사고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다. 또 수액주사를 놓는 과정에서 병원체에 감염된 의료도구를 사용했는지, 환자들이 이상 증세를 보인 뒤 병원 측이 초동 조치를 제대로 했는지 등도 함께 조사할 예정이다.

숨진 A씨와 함께 주사를 맞았다가 비슷한 증상을 보인 B씨는 중환자실에서 계속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세균성 패혈증이 의심됐으며 혈액배양검사에서 ‘세라티아 마르세센스’(Serratia marcescens)가 검출됐다.

세라티아 마르세센스는 그람 음성균으로 세면대, 화장실 파이프, 샤워기, 시멘트 바닥 등 일상적인 환경에서 존재한다.

인천시와 질병관리본부 등 보건당국은 역학조사와 환자 모니터링을 통해 정확한 감염 원인을 파악 중에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잔여 수액제 등 각종 검체를 질병관리본부가 모두 수거해 간 상태라 내일은 병원장과 간호사들을 상대로 기초 조사만 진행할 계획”이라며 “이후 보건당국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면 추가 조사를 통해 과실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