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이왕표 떠나보내는’ 이동우, 슬픔에 잠긴 발인식

입력 : ㅣ 수정 : 2018-09-08 11: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암 투병 끝에 지난 4일 세상을 떠난 이왕표 한국프로레슬링연맹 대표의 발인식이 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거행된 가운데, 개그맨 이동우가 발인을 지켜보며 침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

투병 마지막 수술 전 이왕표는 사후장기기증 서약을 했고, 특히 시력을 잃은 이동우에게 안구를 기증하겠다고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심금을 울렸다.

하지만 고인의 바람은 이뤄질 수 없게 됐다. 이왕표는 암세포 전이 위험 때문에 장기 기증을 할 수 없게 된 사실을 뒤늦게 알고 안타까워했으며, 이동우 역시 각막 기증 의사 소식을 전달받은 당시 이왕표를 찾아가 “저는 각막을 기증받는다고 시력을 회복할 수 있는 게 아니다. 그 마음만 감사히 받겠다”는 말을 전했다.

한편, 지난 2013년 담도암 3기 진단을 받은 이왕표는 세 차례 수술을 받으며 한 때 호전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최근 암이 재발하면서 결국 세상을 떠났다. 장지는 일산 청아공원이다.

더팩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