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친서 오는 중…긍정적인 내용일 것으로 믿어”

입력 : ㅣ 수정 : 2018-09-08 09: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친서 오는 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가 오는 중”이라고 밝혔다. 2018.9.8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친서 오는 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가 오는 중”이라고 밝혔다. 2018.9.8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보낸 친서가 현재 오는 중이라고 7일(현지시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위원장이 내게 보낸 개인적 서한이 오고 있다”면서 “이 서한은 어제 국경에서 건네졌다”고 전했다.

이어 “이는 우리가 사용하는 모든 새로운 통신기기가 생기기 한참 전에 활용됐던 품격 있는 방식”이라면서 “긍정적인 서한일 것이라고 나는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에게 “우리는 과정을 시작해야 한다”면서 “북한에 관해 말하자면 참 흥미롭다. 처음에는 거칠게 시작했다. 사람들은 내가 너무 거칠다고 생각했다. 내가 백번은 말했듯 인질들이 돌아왔고, 미사일과 로켓 (발사), 핵실험이 없다. 이런저런 레토릭(수사)들이 있었고, 무슨 일이 일어날지 보자”고 말했다.

지난 5일(한국시간)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단이 방북했을 때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변함 없는 신뢰’를 표하며 트럼프 대통령 첫 임기 내에 비핵화를 달성하겠다는 시간표를 제시하는 등 교착 상태에 빠진 비핵화 논의 속에서 북미 양국 정상 간 신뢰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는 신호를 보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에 화답한 가운데 양국 정상이 다시 톱다운식 ‘친서 외교’로 직접 대화에 나서면서 비핵화 협상의 실마리를 풀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김정은 위원장이 대북특사단에 언급한 발언 등을 염두에 둔 듯 “나와 그 사이에 오간 레토릭은 매우 좋은 것들이었다”면서 “그는 나,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존경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무슨 일이 일어날지 보자. 그는 나에게 편지를 썼다. 이 편지는 나에게 배달되는 중이며, 아마도 곧 보게 될 것”이라면서 “환상적인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가져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국경’은 판문점으로 추측되나, 구체적인 친서 전달 경로는 언급하지 않았다.

전날 유해 추가 발굴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판문점에서는 북미 장성급 회담이 열렸다. 이를 통해 친서가 전달됐을 가능성이 점쳐지는 가운데, 친서가 어떤 경로로 미-인도 외교·국방 장관 간 2+2 회의 참석 차 해외 출장 중이던 폼페이오 장관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에게 특사단을 통해 전달된 김 위원장의 발언을 거론, “여러분이 봤듯이 어제 북한에서 나온 건 매우 흥미롭고 매우 긍정적인 발언이었다”며 “그가 나에 대해 언급한 것과 트럼프 행정부 재임 기간 비핵화를 하길 원한다고 한 것은 매우 긍정적인 발언이었다. 그보다 더 긍정적 발언은 있었던 적이 없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