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금메달 둘 딴 사이클 스타 보겔 “걸을 수 없게 됐어요”

입력 : ㅣ 수정 : 2018-09-08 07: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FP 자료사진

▲ AFP 자료사진

리우데자네이루올리픽에서 금메달과 동메달을 땄고 11차례나 세계선수권 정상에 섰던 사이클 스타 크리스티나 보겔(27)이 지난 6월 훈련 도중 추락해 척추가 심각하게 손상돼 “더 이상 걸을 수 없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파트타임 경찰관으로 일하면서 2012년 런던올림픽 팀 스프린트 금메달과 리우올림픽 개인전 금메달을 따낸 그녀는 코트버스의 한 트랙에서 빠른 속도로 훈련하던 중 다른 선수와 충돌해 척추를 크게 다쳤는데 슈피겔과의 인터뷰를 통해 “내가 새로운 상황을 빨리 받아들일수록 대처해나가는 법을 빨리 배우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걷지 못하게 된 것이 지난 6월 추락 때문만은 아니다. 그녀는 2009년 5월에도 훈련 도중 자동차에 치여 이틀 동안 유도 코마(혼수상태)에 들어가는 등 척추를 지속적으로 다쳤다.

독일사이클연맹은 보겔이 베를린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보겔은 사고 순간에 대해 “너무 아파 말도 나오지 않았다. 처음 엑스레이를 찍어 보니 내 척추는 이케아의 접이식 테이블처럼 보이더라”고 말했다. 이어 “정말 내가 죽는구나 생각했다. 하지만 스스로에게 ‘이렇게 포기할 수는 없다’고 되뇌었다. 어떤 운명이 찾아와도 삶은 계속된다. 내 경우 두 바퀴 대신 네 바퀴를 굴려야 한다. 내 팔이 이제는 다리 노릇을 해야 한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국제사이클연맹(UCI)는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크리스티나를 응원한다”며 “트랙 사이클과 사이클에게 슬픈 상황을 함께 이겨내자. 그녀는 늘 보이지 않는 곳에서 이기심을 버리고 활동해 우리 사이클에 기여한 바가 많았다. 결단력과 좋은 성품으로 모든 사람에게 사랑받았다. UCI는 그녀가 재활에 이런 두드러진 장점들을 충분히 활용할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다독였다.

여섯 차례나 올림픽 금메달을 수집한 크리스 호이(영국) 경은 “이미 트랙 스프린터 역사에 남을 위대한 선수 가운데 한 명으로 앞으로 해야 할 일들이 많았는데 너무 가슴 아프다”며 “그녀가 스스로 시련에 맞설 새로운 길을 찾아내 다시 위대함을 떨치고 다른 이들을 고취시킬 뭔가를 계속 해낼 것을 의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