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도 풀무원푸드머스 케이크 식중독 의심환자 발생

입력 : ㅣ 수정 : 2018-09-07 17: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에서도 풀무원 계열사인 풀무원푸드머스(유통전문판매업체)의 초코케이크를 급식으로 제공한 초등학교에서 식중독 의심환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7일 서귀포교육지원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40분께 관내 A 초등학교에서 어린이 12명이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인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의심 증세 환자는 2학년 2명, 3학년 4명, 4학년 1명, 5학년 2명, 6학년 2명, 교직원 1명이다.

이 중 2명은 현재까지 입원 치료를 받고 있으며 7명은 자가 치료, 3명은 통원 치료를 받고 있다.

A 학교는 지난 5일 점심때 해당 초코케이크가 제공됐으며 증상을 보인 학생은 모두 이 초코케이크를 먹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시교육청은 밝혔다.

보건당국은 A 학교에서 보존식과 도마 등 조리기구를 수거해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다.

학교 측은 이날 점심부터 급식을 중단했다.

제주에서는 이 학교를 포함해 총 6개 학교에 해당 초코케이크가 급식 재료로 납품됐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