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새로운 미래’…평양 남북정상회담 슬로건 확정

입력 : ㅣ 수정 : 2018-09-07 15: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북이 함께 새로운 미래를 열자는 국민 염원 담아”
청와대는 오는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 슬로건을 ‘평화, 새로운 미래’로 확정했다고 7일 발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는 회담 표어로, ‘평화, 새로운 미래’로, 공식 명칭을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으로 각각 확정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번 회담은 2007년 회담 후 11년 만에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가을 평양방문을 약속한 판문점선언을 이행한다는 의미를 갖는다”며 “한반도의 역사적인 전환이 중요한 시기에 남과 북이 함께 새로운 미래를 열자는 국민 염원을 슬로건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표어 서체는 지난 회담처럼 화선지에 붓으로 써 제작했다”며 “평양 및 서울에서 이뤄질 브리핑 자료와 다양한 홍보물에 쓰인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