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여전히 강세…신규 투기지역 상승폭은 줄어

입력 : ㅣ 수정 : 2018-09-07 15: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정부가 집값 안정을 위한 규제 대책을 예고한 가운데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소폭 축소됐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번에 새로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곳의 오름폭이 다소 둔화됐으나 전반적인 상승세는 이번주에도 이어졌다.

부동산114는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이 한 주 동안 0.54% 올라 지난주(0.57%)보다 오름폭이 다소 축소됐다고 7일 밝혔다.

지난 6일 발표한 한국감정원의 주간 서울 아파트값의 전주 대비 상승폭이 확대된 것과 다른 양상이다.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28일자로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종로구의 아파트값이 0.55%에서 0.17%로 오름폭이 감소했고, 중구는 0.76%에서 0.71%, 동대문구는 0.71%에서 0.14%로 오름폭이 각각 둔화했다.

가격 상승세는 지구지정 이후에도 계속 이어졌지만 가격이 단기 급등한 데 따른 피로감에다 정부 추가 대책 발표를 앞두고 매수세가 다소 줄면서 오름폭이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비해 노원, 성북구 등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강북권 아파트는 매수세가 몰리며 가격이 크게 올랐다.

이 업체 조사 기준 노원구가 1%의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고 성북구 0.95%, 강동구가 0.92% 오르는 등 가파른 상승세가 이어졌다. 이들 지역은 강남(0.31%)·서초(0.28%)·송파구(0.71%) 등 강남권에 비해서 상승폭이 크다.

노원구 상계동 상계주공 4·5·6단지가 500만∼2천만원, 월계동 꿈의숲SK뷰가 1천만∼4천만원 상승했다.

성북구는 길음동 길음뉴타운9단지, 하월곡동 꿈의숲푸르지오 등이 1천만∼2천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이번에 청약조정지역으로 지정된 광교신도시가 1.37% 올랐다. 신분당선 광교중앙역 역세권 인근의 아파트값이 급등하고 있다.

현지 부동산들은 청약조정지역 지정으로 양도소득세가 중과되면서 오히려 매물이 줄어 호가가 오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광교와 함께 분당(0.47%)·위례(0.46%) 등이 강세를 보였다.

그러나 파주 운정과 김포 한강, 일산신도시 등 서울 서북부에 위치한 신도시들은 가격 상승 없이 보합세를 기록하며 신도시 전체 아파트값 상승률도 0.28%로 지난주 수준을 유지했다.

경기·인천지역 아파트값은 0.37%로 지난주(0.40%)보다 상승폭이 둔화했다.

과천신도시의 아파트값이 0.88% 올랐고, 이번에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광명시는 0.81%로 여전히 강제를 보였으나 지난주보다 오름폭은 다소 둔화했다.

전세시장은 안정세가 이어졌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 0.09%에서 금주 0.08%로 비슷한 흐름을 이어갔고 신도시는 보합 전환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