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손상 심한 부분 우선철거…급격한 추가붕괴 없을 것”

입력 : ㅣ 수정 : 2018-09-07 14: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작구 “흙 2만t가량 메꾸고 철거 예정…나머지 진단후 판단”
서울 동작구 상도동 공사장 옹벽 붕괴로 크게 기울어진 서울상도유치원이 심하게 훼손된 부분만 우선 철거될 예정이다.
균열 심한 상도유치원 건물 7일 오전 서울 동작구 상도동 다세대주택 공사장의 흙막이가 무너지며 상도유치원 건물이 일부 무너지고 기울었다. 균열이 심한 건물 주변에서 굴삭기가 지반 보강 공사를 하고 있다. 2018.9.7  연합뉴스

▲ 균열 심한 상도유치원 건물
7일 오전 서울 동작구 상도동 다세대주택 공사장의 흙막이가 무너지며 상도유치원 건물이 일부 무너지고 기울었다. 균열이 심한 건물 주변에서 굴삭기가 지반 보강 공사를 하고 있다. 2018.9.7
연합뉴스

동작구는 7일 현장 인근에 마련된 재난현장 통합지원본부에서 브리핑을 열고 “사고조사위원회 전문가 5명이 현장 조사를 한 결과 건물 손상이 심한 부분은 철거하고, 나머지 부분은 정밀안전진단 등을 한 뒤 보강하거나 활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동작구는 “손상이 적은 나머지 유치원 건물 부분은 조사 이후 (안전에 문제가 있다면) 철거할 가능성이 있다”며 “기울어진 부분만 먼저 철거하고 나머지는 정밀진단 이후 재사용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철거는 흙이 빠져나간 공간에 흙을 메꾸는 응급조치를 한 뒤 교육청, 동작구, 시공사가 협의해 진행될 계획이다. 동작구는 “2만t가량의 흙이 필요하다. 5~6일 만에 응급조치가 끝나거나 10~11일을 넘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동작구는 사고 원인과 관련해 “비가 많이 내려 (공사장) 터파기를 한 곳으로 물이 흘렀고, 약한 흙이 쓸리면서 (옹벽의) 기초부위가 약해졌다”며 “조금씩 파이다 보니 전조는 있었을 것이다. 기초부위가 연약해지면서 급격히 붕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급격한 추가 붕괴는 없을 것이지만, 점진적 침하는 있을 것”이라며 “터파기 한 부분에 대해서 시급하게 흙을 채워 넣어야 한다. 길이 좁아 한꺼번에 덤프트럭이 들어올 수 없지만, 빨리 올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작구는 옹벽 부실공사에 대해서는 “다시 점검해서 원인을 조사해야 한다”며 “애초에 공사를 안 했으면 이렇게 (유치원 지반이) 무너지지 않는다. 공사하는 바람에 무너졌다”고 말했다.

경원엔지니어링 조영훈 토질·기초 기술사는 “유치원 밑 지반이 단단하게 다진 흙인데 말뚝을 박았으면 안전할 수 있었다. 무너지지 않았을 것이다”라며 “(말뚝을 박지 않았다 해도) 규정 위반은 아니다”라고 했다.

동작구는 “건축허가가 나고 유치원 측 요구에 따라 이수곤 서울시립대 토목공학과 교수로부터 공사장 도면을 검토한 의견을 받았다”며 “보완이 필요하다고 해 보완지시를 내리고 착공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보완지시가 100% 반영된 것은 아니고 이를 토대로 보완한 것”이라며 “유치원 요구를 받아 도면 검토 의견을 접수해 보완한 것”이라고 전했다.

동작구는 “붕괴의 전조 증상으로 건물에 균열이 조금 간다. 일반적인 건물에도 균열이 분명히 있다”며 “근처 공사를 하는데 균일이 생기면 (공사업체에) 보수를 해달라고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주민들은 25가구 54명이 지난밤 외부숙소에서 머물렀는데 오늘 아침 귀가 조치했다”며 “유치원과 초등학교 건물이 170m가량 떨어져 있어 운동장만 폐쇄하고 학교는 정상운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