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수소경제 기술개발 지원…업계와 입법 관련 협의”

입력 : ㅣ 수정 : 2018-09-07 16: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업계 “정부 로드맵 필요하다”…연내에 수소경제 5년 계획 마련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수소 경제 핵심 기술개발을 정부가 지원하겠다”고 7일 말했다.
김동연 부총리, 수소경제 활성화 방안 논의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서울 강서구에 수소생산업체 엘켐텍을 방문, 수소경제분야 혁신성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8.9.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동연 부총리, 수소경제 활성화 방안 논의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서울 강서구에 수소생산업체 엘켐텍을 방문, 수소경제분야 혁신성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8.9.7.
연합뉴스

김 부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강서구 소재 수소생산업체인 엘켐텍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수소 생산·저장·운송 관련 기술개발과 수소생산기지 건설 등에 정부가 나서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수소 경제 핵심 인력 양성에도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현재 국회 계류 중인 수소경제법안과 관련, “사실 주저되는 부분이 법”이라며 “지원도 많이 포함돼 있지만, 법을 만드는 것이 규제를 만드는 것 아닌가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규제 문제는 기업가 정신의 도전정신을 막는다”며 “(입법 문제는) 업계의 이야기를 들어보고 협의를 거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혁신성장의 양 날개 중 하나는 미래 산업, 나머지 하나는 기업가 정신”이라며 혁신성장의 날개가 펼쳐지려면 인력 양성과 규제 문제 해결이 전제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최근 국내 산업 상황에 대한 우려도 표명했다.

김 부총리는 자동차, 조선, 철강 등 “주력 산업의 성장 엔진이 식고 있다”고 상황을 진단하고서 “혁신성장은 우리 경제의 생존이 걸린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 경제의 반도체 의존도가 심각해지고 있고 산업 구조가 엄중한 상황이라고 평가하고서 “역설적으로 보면 경제 구조개혁을 할 수 있는, 해야만 하는 골든 타임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단기 성과에 집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고용과 관련해서는 혁신형 고용 안정 모델을 재차 언급했다.

그는 “노동시장 구조개선이 필요하다”며 “고용 안전망 구축을 전제로 해 고용시장에 신축성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현장의 소리를 최대한 듣고 해결할 것들은 빠르게 해결해 좋은 성과가 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이를 통한 우리의 목표는 일자리”라고 언급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 부총리를 비롯해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환경부 관계자와 엘켐텍, 덕양, SPG, 광신, 이엠솔루션, 일진복합소재 대표가 참석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수소 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기업이 믿고 따를 수 있는 일관된 정부 로드맵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그간 주로 산업용으로 쓰던 수소를 대중적인 연료로 전환하려면 수소 충전소와 같은 기반 시설을 확대해야 하며 시설 구축에 쓰이는 부품의 국산화와 대용량 충전소 설치를 위한 기술개발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전력 사용이 적은 시간대에 잉여 전력을 활용해 수소를 생산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정부는 조만간 관계기관과 전문가 등이 참석하는 회의를 개최하고 민간의 의견을 반영해 향후 5년(2019∼2023년)간의 수소 경제 육성 계획을 연내에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