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 케이크’ 식중독 의심 전북 학생 급증…293명으로 늘어

입력 : ㅣ 수정 : 2018-09-07 10: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풀무원 계열사의 급식 케이크를 먹은 뒤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이는 전북지역 학생이 6일 오후 4시 현재 6개 학교, 293명으로 늘었다고 전북도교육청이 7일 밝혔다.
‘식중독 의심’ 추정 급식 케이크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6일 공개한 ‘식중독 의심’ 추정 급식 케이크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 식약처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 보건소로부터 보고받아 해당 케이크 섭취로 인한 집단 식중독 환자를 집계(이날 오후 5시 기준)한 결과, 22개 집단급식소에서 1,009명이 발생했다. 2018.9.6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식중독 의심’ 추정 급식 케이크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6일 공개한 ‘식중독 의심’ 추정 급식 케이크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
식약처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 보건소로부터 보고받아 해당 케이크 섭취로 인한 집단 식중독 환자를 집계(이날 오후 5시 기준)한 결과, 22개 집단급식소에서 1,009명이 발생했다. 2018.9.6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첫 의심 환자가 나온 5일 익산과 완주의 중학교 한곳씩에서 42명과 23명, 장수의 한 초등학교에서 14명 등 모두 79명이 나왔으나 하루 만에 세배 이상 늘었다.

완주의 A중학교에서 125명이 더 나왔고 전주 B초등학교에서 53명, 무주의 C초등학교와 D중학교에서 각각 8명과 2명이 추가됐다.

익산의 한 초등학교에서도 의심 환자가 있는 것으로 보여 교육 당국이 주시하고 있다.

의심 환자들 대부분은 집에 머물며 치료를 받고 있으나 입원 환자와 통원 치료 환자도 각각 3명과 100여명에 이른다.

이들 학생은 문제가 된 풀무원 계열 식자재 납품업체인 풀무원푸드머스가 공급하는 케이크를 급식용으로 먹은 뒤 고열, 설사, 복통 등의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였다.

전북교육청은 해당 학교에 단축수업을 하고 급식을 중단하라고 지시했다.

이밖에 도내 20여개 학교에도 이 업체의 케이크가 납품된 사실을 확인하고 의심 환자가 더 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전북을 포함해 이 업체의 케이크를 먹은 전국 6개 시·도, 22개 학교에서 1천여명의 학생이 무더기로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

    <